>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쿵푸 아니고 똥푸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7/11/06 [10:54]
▲ 차영아 / 문학동네 / 2017  
저학년 동화의 매력에 빠져보실래요?

저학년동화는 대체로 초능력자가 문제를 해결합니다.
<쿵푸 아니고 똥푸>에서는 똥싸개가 된 탄이 앞에 똥푸맨이 나옵니다. 아이들 특성상 도움과 보살핌이 필요한 시기이니까 판타지가 많을 수밖에요.
<라면한줄>에서는 고양이를 대적할 때 시궁쥐가 참치캔 뚜껑을 방패로 삼습니다.
<오, 미지의 택배>에서는 아홉 살 미지가 천국으로 가는 운동화를 택배로 받습니다. 작가의 상상력이 놀랍습니다. 천국으로 가는 운동화를 택배로 받는 상상 그 하나만으로도 저학년 동화의 매력에 빠져듭니다.

‘천국에 있는 누군가에게 데려다준다고? 은나노극세사인공…… 뭐? 눈앞이 노래질 때까지 달리라니? 도대체 누가, 왜, 이런 운동화만 신으면 하늘나라에 가서 막, 정말 막, 보고 싶은 누군가를 만날 수 있을까? 그럴 수만 있다면 …….’ 미지의 머릿속은 만 개의 종이 울리는 것처럼 시끄러웠다. 정신을 차렸을 때는 이미 운동화를 신고 폴짝폴짝 세 번 뛰고 있었다. 미지는 온 마음으로, 온 배 힘으로 외쳤다. (39쪽)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06 [10:5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구세군 자선냄비 등장 “따뜻한 사랑 함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강은 ‘바라봄’에서 시작된다” / 세종신문
능서역세권 도시개발사업 통과…‘경강선 라인’개발 본격화 / 세종신문
한국농업경영인 여주시연합회, 사랑의 쌀 나눔 행사 / 세종신문
폭행 피의자, 경찰 치고 달아나다 5중 추돌사고 내 / 세종신문
정병국 의원, 여주·양평지역 숙원사업 2018년 예산 확보 / 세종신문
기초의원 10명 중 7명 정당공천제 폐지 찬성 / 세종신문
북내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확정… 국비 500억 투자 / 세종신문
“단체장은 발에 흙을 많이 묻혀야 한다” / 세종신문
중부내륙철도 가남정거장 진입도로 4차로 포장공사 본격화 / 세종신문
여주시청 민원실에 장애인화장실·수유실 설치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