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이 기증한 책으로 채워진 버스정류장 책방 ‘책나루터’
명예관장·책나루터지기 모집으로 본격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7/11/16 [11:31]
▲ 여주시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책나루터'     © 세종신문

여주시와 비영리법인 여주사람들(대표 권광선)이 ‘책나루터’ 관리와 운영을 도와줄 명예관장과 책나루터지기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여주시는 ‘책나루터’ 관리·운영에 참여하는 자원봉사자에게 위촉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명예관장은 책나루터의 주변 상점 대표를, 책나루터지기는 인근에 거주하는 고등학생을 우선 선발할 계획이다. 명예관장과 책나루터지기는 수시로 책나루터의 상황과 도서 상태를 파악하는 한편 책나루터를 시민들에게 알리는 일을 하게 된다. 비영리법인 여주사람들은 향후 인문학 강연 및 책나루터에서 진행하는 각종 행사에 이들 명예관장과 책나루터지기를 우선 초대한다는 방침이다.

‘책나루터’는 농협중앙회 앞 버스 정류장을 포함 총 12개 정류장에 설치된 15개의 작은 책방(장)을 일컫는다
‘책나루터’라는 이름은 조선시대 4대 나루터 중 2곳인 조포, 이포 나루터가 있었던 여주의 특색을 살려 지은 이름이다.

올해 여주시는 비영리법인 여주사람들과 함께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책을 접하고, 일상에서 ‘세종인문’의 향기를 느끼도록 하기 위해 ‘책나루터’ 설치를 추진했다. 이에 따라 지난 10월 14일 사전-세종대왕문화제 일환으로 열린 ‘책나루터·책잔치 행사’를 통해 원경희 여주시장이 책나루터 운영을 선포했으며, 같은 달 20일부터 21일까지 열린 평생학습축제에 홍보 부스를 마련해 시민들의 책을 기증받았다.

여주시는 2017년 말까지 명예관장과 책나루터지기 등 ‘책나루터’에 참여할 자원봉사자를 모집하는 등 버스 정류장에 설치된 ‘책나루터’를 시범 운영하고, 2018년부터는 확대·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여주시는 버스 정류장에 설치된 ‘책나루터’ 뿐만 아니라 비영리법인 여주사람들이 추진한 기존 상점, 보건지소 등에 설치된 ‘책나루터’등과 연계해 사업을 여주시 전역으로 확대하고, 이와 연계해 인문학 강좌와 북콘서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비영리법인 여주사람들 대표 권광선 씨는 “책나루터에 책을 채우는 와중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책을 기증하는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며, “책을 빌려간 만큼 시민들이 스스로 책을 채워주시리라는 믿음으로 출발하긴 했지만 이렇게 짧은 시간 안에 함께 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권 대표는 정거장 책나루터는 시민들의 기증도서로 운영되며, 책 기증은 언제라도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정거장 책나루터 도서 기증 및 명예관장과 책나루터지기 모집과 관련한 문의는 비영리법인 여주사람들 권광선(010-2077-4167) 대표에게 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16 [11:3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름이 그려놓은 하늘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중장기발전계획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진행 / 세종신문
여주곤충박물관, ‘2018 살아있는 세계 곤충&파충류 체험박람회’ 개막 / 세종신문
“교육문제 때문에 여주를 떠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 / 세종신문
민주당 조강특위, 여주·양평 지역위원장에 백종덕 씨 선정… 최종결정은 11일 최고위에서 / 세종신문
(46) 포르투갈의 핵심 ‘벨렘’ / 세종신문
도,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키로 / 세종신문
저 집 짓고 대박 났다! / 세종신문
여주시 공무원, 여자화장실 몰카 찍다 적발… 구속영장 기각 / 세종신문
여주시 강천면, 3년간 1천5백명 가까이 전입 / 세종신문
민주당 최고위, 여주·양평 지역위원장에 백종덕 변호사 확정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