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소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커피, 커피, 커피!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7/11/16 [11:42]
커피는 건강상의 이점이 많은 음료이지만 사람들은 이러한 커피를 꺼리는 경향이 있다. 커피만 마시면 속(위장)이 불편해지거나 커피 속에 들어간 설탕 때문에 속(마음)이 불편해지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이는 커피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고 먹기 때문에 생기는 일이다. 커피에 대해 잘 알게 되면 속 편하게 커피를 마실 수 있을 것이다. 
 
1. 커피만 마시면 속이 불편해진다?
커피가 위를 자극해 불편한 느낌이 드는 경우는 원두의 로스팅 정도를 바꾸는 것으로 쉽게 해결할 수 있다. 커피 로스팅(Roasting)이란 생두Green Bean에 열을 가하여 볶는 것으로 커피 특유의 맛과 향을 생성하는 공정을 말한다. 
이 로스팅을 오래 할수록 커피의 맛은 더욱 진해지는데 이러한 진한 커피에 든 특정 성분이 위에서 위산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미국화학학회에서 발표 되었다.
커피를 마시면 속이 불편해지는 사람들은 로스팅 시간이 적은 커피보다 긴 커피를, 신맛보다 쓴맛이 강한 커피를 마시면 된다.
 
2. 커피 속 설탕, 괜찮은 걸까?
믹스 커피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커피 알갱이보다 설탕과 프림이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다. 커피향 설탕물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그렇다면 과연 이런 커피를 마시는 것이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은 아닐까?
최근 전 세계적으로 당류의 과잉 섭취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커피 속 설탕,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당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성분으로, 너무 많아도 너무 적어도 문제가 일어날 수 있다. 
믹스 커피 속의 당은 달긴 해도 몸에 진짜로 치명적이지는 않다고 한다.   

청소년 기자 이건희 (대신고 1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16 [11:4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을이 익어가는 들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8일 여주지역 택시 운행 중단… 카카오 카풀 사업에 택시업계 반발 / 세종신문
원경희 전 시장, GK1 재단 설립… “세종과 한글 세계에 알리겠다” / 세종신문
백종덕 변호사 여주에 사무실 개소 / 세종신문
남한강로타리클럽, 사무실 이전 현판식 진행 / 세종신문
‘농민기본소득제’, 여주지역 첫 공론화 장 열려 / 세종신문
여주시, 쌀생산농업인 소득지원금 지원 / 세종신문
가정리 대책위-제7군단, ‘전차훈련 주둔지’ 협상 시작 / 세종신문
이항진 시장, "역세권 개발·영농형 태양광 도입 등 적극 추진하겠다" / 세종신문
북카페 세렌디피티78에서 재즈의 향연을… 여주대 실용음악과 교수들 공연 / 세종신문
여주한글시장 야시장의 변화… 가족 나들이 장소로 손색 없어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