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7/11/16 [11:46]
▲ 스베틀라나알렉시예비치 / 문학동네 / 2016년

읽을 사람도 읽지 않을 사람도 불쌍합니다
 
수천 권도 넘는 책들에 나오는 전쟁의 역사가 아니라 감정의 역사입니다.
부드럽고 달콤한 말을 바라면서도 정작 들으면 이해를 못하고, 다시는 젊음으로 돌아갈 수 없었던 전쟁터 속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다큐멘터리 산문으로 참전 여성들의 전쟁이야기에 마음이 먹먹해집니다.
 
나에겐 영혼이 걸어간 길이 사건 자체보다 중요하다. ‘그런 일이 어떻게 일어났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최소한 우선순위를 차지하지는 않는다. 나는 흥분시키고 놀라게 하는 건 다른 것, 즉 ‘대체 거기서 사람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이야기이다. 거기서 사람은 무엇을 보고 또 무엇을 깨달은 걸까? 도대체 삶은 무엇이며 죽음은 무엇일까? 그리고 결국 나 자신은 누구인가? 나는 감정의 역사를 쓴다… 영혼의 역사를 쓴다… 
전쟁이나 한 나라의 역사, 영웅들의 인생역정이 아닌, 그저 평범한 삶을 살다가 거대한 사건의 깊은 서사 속으로, 거대한 역사의 소용돌이 속으로 휩쓸려 들어간 작은 사람의 역사를 쓴다. (90쪽)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16 [11:46]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구세군 자선냄비 등장 “따뜻한 사랑 함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강은 ‘바라봄’에서 시작된다” / 세종신문
능서역세권 도시개발사업 통과…‘경강선 라인’개발 본격화 / 세종신문
한국농업경영인 여주시연합회, 사랑의 쌀 나눔 행사 / 세종신문
폭행 피의자, 경찰 치고 달아나다 5중 추돌사고 내 / 세종신문
정병국 의원, 여주·양평지역 숙원사업 2018년 예산 확보 / 세종신문
기초의원 10명 중 7명 정당공천제 폐지 찬성 / 세종신문
북내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확정… 국비 500억 투자 / 세종신문
“단체장은 발에 흙을 많이 묻혀야 한다” / 세종신문
중부내륙철도 가남정거장 진입도로 4차로 포장공사 본격화 / 세종신문
여주시, 지방재정개혁 우수사례로 재정특전 1억5천만원 지원 받는다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