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직사회의 청렴문화 정착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7/12/04 [11:11]
요즘 공무원들 사이에 키워드는 단연 청렴이라 할 수 있다. 청렴한 사회를 위한 핵심 열쇠는 사회 지도층 인사와 공직자의 역할이다.

▲ 여주소방서 소방행정과
소방행정팀장 이기한
우리는 예로부터 영명한 지도자와 청백리 충신들이 많은 나라는 흥하였고, 탐관오리나 간신들이 많은 나라는 쇠하였음을 동서고금 역사를 통해 잘 알고 있다.

요즘 TV 또는 인터넷 등 매체를 통해 정치인이나 고위 공직자의 부정한 모습을 자주 목격하게 된다. 지난날과 비교하면 많이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사회 곳곳에 뿌리내린 우리나라 공직자의 부패수준이 다른 선진국에 비해 턱없이 낮다는 것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경제적인 통계로는 선진국의 대열로 진입했다고 하지만 도덕적으로 무장된 성숙하고 품위 있는 공직자의 모습을 갖기에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옛말에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고 했다" 고위직일수록 신중하게 결정하고 아랫사람의 말에 귀 기울일 줄 알아야 하며, 하위직이라 해서 모든 지시를 그대로 따르기보다 선의를 가지고 의심하고 아닌 것은 아니라고 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질 수 있어야 한다.

부패한 공직자는 나라와 사회를 병들게 할 뿐 아니라, 한사람의 잘못으로 인해 전체 공직자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나아가 국가 신뢰도 까지 떨어뜨리는 결과를 낳게 된다.

비리나 부패는 어떠한 이유라도 합리화 될 수 없으며 청렴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대한민국이 온전한 선진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공직사회의 청렴함이 필수조건이 될 것이며, 특히 정치인과 고위 공직자들이 더욱 엄격한 잣대로 자신들의 행동을 뒤돌아봐야 할 것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2/04 [11:1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구세군 자선냄비 등장 “따뜻한 사랑 함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강은 ‘바라봄’에서 시작된다” / 세종신문
능서역세권 도시개발사업 통과…‘경강선 라인’개발 본격화 / 세종신문
폭행 피의자, 경찰 치고 달아나다 5중 추돌사고 내 / 세종신문
정병국 의원, 여주·양평지역 숙원사업 2018년 예산 확보 / 세종신문
“단체장은 발에 흙을 많이 묻혀야 한다” / 세종신문
기초의원 10명 중 7명 정당공천제 폐지 찬성 / 세종신문
북내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 확정… 국비 500억 투자 / 세종신문
중부내륙철도 가남정거장 진입도로 4차로 포장공사 본격화 / 세종신문
여주시 경로당 295곳에 ‘의료용 온열기’ 보급 / 세종신문
“열병합발전소 건설 절대 안 돼!”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