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못나도 울엄마 (서울 손님 오신 날)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7/12/21 [13:24]
▲ 이주홍 / 창비 / 2011     © 세종신문
고양이가 쥐들과 한 공간에 갇혔어요.

‘서울 손님 오신 날’은 옛이야기 형식이며 사건 중심이라 재미있습니다.

아이들이 손님 오신 날 더 말썽을 피우듯이 살찐이도 서울에서 할아버지가 오시자 쥐를 곯려주려고 합니다. 살찐이는 경상도 말로 고양이입니다. 살찐이는 쥐를 잡으려다가 고장난 냉장고에 쥐들과 함께 갇히고 맙니다. 쥐들은 구멍을 뚫어 탈출하고 살찐이는 쥐들의 지혜로 나오게 됩니다. 주인 아줌마는 고양이가 쥐를 잡고 있었다고 칭찬합니다. 정말 살찐이가 쥐를 잡고 있었을까요?

“비겁한 소리 마라! 고양이쯤 됐거든 체통을 지킬 줄 알란 말야. 우린 비록 너희보다 작은 쥐지만, 의리를 저버릴 그런 부도덕한 부류는 아니란 말야!”
“너희들만 내빼려니까 하는 말이 아냐!”
“형도 나오기만 하면 되는 게 아냐?”
“처음부터 너희들만 나갈 수 있도록 요렇게 구멍을 뚫어 놨는데두?”
“고양이답게 머리를 좀 쓰면 어때? 크게 울어 보란 말야!”
“울면 그 소리를 듣고서 주인 아줌마가 문을 열어 줄 게 아니냔 말야!” (68쪽)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2/21 [13:2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에 울려 퍼지는 사랑의 종소리… 구세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를 레저와 체육, 생활이 연계된 생활체육의 거점으로 / 세종신문
[특별기고 - 해외 연수를 다녀와서②] 쓰레기 더미에서 아름다운 명소로… 뤼소정원 / 세종신문
“강천 쓰레기 발전소 허가 취소는 시장의 결단에 달려있다” / 세종신문
여주에 ‘평화의 소녀상’ 세운다… 준비위, 모임 갖고 계획 논의 / 세종신문
[사설] 여주시장은 ‘중재자’가 아니라 ‘책임자’의 입장에 서야 한다 / 세종신문
정병국 의원, 지역 숙원사업 해결할 2019년 예산 증액 확보 / 세종신문
대신면 주민들, 골재파쇄공장 신설 반대 탄원서 제출 / 세종신문
강추위에도 아이스 버킷 챌린지 이어져 / 세종신문
여주시 농민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 진행 / 세종신문
도, 내년도 국비 14조 949억 원 확보… 역대 최고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