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셋째부터 1천만원'… 여주시, 출산장려금 대폭 인상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7/12/22 [14:27]
여주시는 내년부터 출산장려금을 확대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여주시는 출산장려 및 다자녀 가정 양육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2018년 1월부터 첫째 아이에게 100만원, 둘째 아이에게는 500만원을, 셋째 이상은 태어날 때마다 1천만원의 출산장려금을 주기로 했다.

종전에는 첫째에게 50만원, 둘째는 100만원, 셋째 200만원, 넷째 500만원, 다섯째 이상은 태어날 때마다 700만원을 줬다.

둘째 아이 이상부터는 5년간 분할해 지급한다.

출산장려금을 지원받으려면 첫째 아이의 경우 여주시에 180일 이상 거주한 보호자이면 된다. 둘째 아이부터는 보호자의 거주 기간이 1년 이상이면 신청할 수 있다.

여주시 관계자는 “여주시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으며, 출산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출산가구에 실질적인 혜택을 높여 아이를 낳고 기르기 좋은 여주시를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오는 2018년 1월 1일 출생아부터 개정 조례를 적용해 지급될 예정이며, 접수와 문의는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 및 여주시청 가족여성팀(☎887-2594)을 통해 가능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2/22 [14:27]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을이 익어가는 들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원경희 전 시장, GK1 재단 설립… “세종과 한글 세계에 알리겠다” / 세종신문
이항진 시장, "역세권 개발·영농형 태양광 도입 등 적극 추진하겠다" / 세종신문
백종덕 변호사 여주에 사무실 개소 / 세종신문
다양한 국적의 여주사람들 축제가 열렸다 / 세종신문
아이들의 지킴이, 이포나루 뱃사공 ‘호랭 할아버지’ / 세종신문
문재인 대통령, 한글날 세종대왕릉 방문해 애민정신 기려 / 세종신문
18일 여주지역 택시 운행 중단… 카카오 카풀 사업에 택시업계 반발 / 세종신문
'2018 여강길 걷기 여행 축제' 접수 시작 / 세종신문
올해도 풍성하게 준비한 '여주오곡나루축제'로 오세요 / 세종신문
(89) 점동면 청안1리 정기철 씨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