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지자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수원 수질개선 위해 수질오염 총량제 도입
도, 팔당유역 7개 시·군 합의
 
남창현 기자   기사입력  2006/10/23 [16:34]

우리군이 경기도, 팔당지역 6개 시·군과 함께 수질오염 총량제 도입·시행에 합의했다. 이기수 군수는 지난 13일 경기도 광주시 팔당수질 개선본부 선착장에서 열린 경기도 팔당유역 7개 시·군간 협약식에 참석해 수질오염 총량관리제 도입·시행등을 포함한 상수원 수질개선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 합의문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엔 이 군수를 비롯해 김문수 경기도 지사, 조억동 광주시장, 조병동 이천시장, 양재수 가평군수, 서정석 용인시장, 이석우 남양주 시장, 이병걸 양평군수 권한대행 등 도지사와 팔당유역 7개 시·군 단체장들이 모두 참석했다.

합의문에서 경기도와 팔당유역 7개 시·군은 수도권 지역의 최대현안 과제인 팔당 상수원 수질개선과 주민의 복지증진을 위해 인식을 같이하고, 주민들이 다함께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맑은 물을 공급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팔당종합대책 추진에 적극 협력하고 수질오염 총량 관리제를 도입·시행해 수질보전과 환경친화적인 개발을 추진하며 불합리한 중복규제의 정비를 위해 공동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것이다.
또 상류지역 수질오염 행위 관리·감독강화, 오염원의 친환경적 입지유도 및 관리, 환경기초시설확충 등 수질개선 노력을 지속적으로 벌인다는 것. 뿐만 아니라 한강 수계관리 기금의 효율적인 사용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한다는 것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와 팔당유역 7개 시·군이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갖춰 상호신뢰와 이해를 바탕으로 지역의 균형발전을 도모하며 주민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에서 합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로써 팔당지역 7개 시·군에서 뜨거운 감자로 대두되었던 수질오염 총량제도입 찬반논쟁은 일단 어느정도 수면 밑으로 가라앉을 전망이다.

한편, 김문수 도지사는 지난달 26일 임기내 1조5천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팔당 상수원 수질을 1급수로 끌어올리겠다는 ‘팔당수질개선 종합대책’을 발표한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06/10/23 [16:3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의 역사적인 첫 악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 보수텃밭 여주에 ‘변화의 바람’ 통했다 / 세종신문
[개표참관기] 끝까지 손에 땀을 쥐는 승부… 그날 밤 여주는 잠들지 못했다 / 세종신문
3년째 매년 열리는 점동면 삼합리 ‘마을 효잔치’ / 세종신문
도의원 유광국·김규창, 시의원 이복예·유필선·김영자·최종미·박시선·서광범·한정미 당선 / 세종신문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자 당선인사 전문 / 세종신문
축제의 마을 흥천 상백리, 이번엔 ‘단오축제’ 열린다 / 세종신문
여주시 홍보 웹드라마 ‘진짜 있을家’, 16일부터 방영 / 세종신문
6.13지방선거 여주시 최종 투표율 58.9% 기록 / 세종신문
최고의 뮤지컬 스타 최정원·카이·민우혁, 여주에 온다 / 세종신문
한글시장에 모여 월드컵 응원해요~ 18일 거리응원전 열린다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