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년 만에 6호 여주 도예명장 탄생... 대신면 운산도예 김흥배 대표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7/12/22 [10:50]
▲ 여주시 6호 도예명장 김흥배 씨     © 여주시

여주시에 새로운 도예명장이 탄생했다. 2013년 제5호 도예명장이 선정된 지 4년 만이다.

이번에 선정된 여섯번 째 도예명장은 운산도예 김흥배(54) 씨. 여주시는 1차 서면심사와 2차 실기심사 등을 거쳐 김흥배 씨를 여주시 도예명장으로 선정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시는 도예명장을 선정하기 위해 지난 7월 17일부터 24일까지 명장 후보 접수를 받았고 지난 12월 15일 도예명장 선정 심사위원회를 개최했다. 심사위원회에는 대학교수, 민간전문가, 여주시 도예명장, 경기도 무형문화재 등 도예분야에 전문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8명이 포함됐다.

명장으로 선발된 김흥배씨는 어린 시절 친형을 따라 우연히 방문하게 된 도자기 작업장에서 처음 흙을 만져보고 도자기에 매료된 후 30여 년 간 도자기 빚는 일에 종사해 왔다. 현재는 여주시 대신면 후포리에서 운산도예 대표로 재직 중에 있다.

김흥배 명장은 소지와 물레의 회전력에서 얻어진 유려한 곡선과 담백함이 느껴지는 작업을 추구하며 중력을 거스르고 무한대로 커져가는 대형 물레 성형기술에 타렴 기술을 접목하여 감각적으로 작품의 형태를 완성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김 명장은 전통의 투박하면서도 고풍스러운 도자기를 재현해 내고 싶은 바람으로 노력을 기울인 결과 ‘백자진사요변문항아리’, ‘백자철화장생문항아리’, ‘해항아리’, ‘달항아리’, ‘백자청화용문항아리’ 등의 대표 작품을 완성했다.

김 명장은 우수한 실력으로 중국 사천성, 경덕진, 장춘 등에서와 터키 이스탄불, 호주 브리스번,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등에서 열린 다수의 국제 전시회에 초청되어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또한 서울 뉴살롱전, 남이섬 국제도예페스티벌, (사)여주장인연합회 정기전, 하모니 국제도예 프렌드십전 등에서 여주도자기의 아름다음을 널리 알려왔다.
또한 한국예술대제전 예술문화상, 경기도세계도자비엔날레 클레이페스티벌 대상, 경기도 기능경기대회 도자부분 은상, 국제기능올림픽 전국기능경기대회 동메달 등 다수의 입상 경력도 있다.

이번에 선발된 명장에게는 증서 및 배지가 수여되고, 금년에 연구활동비 지원과 향후 여주도자기 전시·홍보 지원을 받게 되며, 도자관련 행사참여 및 홍보요원 우선 임명 등의 예우를 받게 될 계획이다.

한편 여주시는 2006년부터 장인정신이 투철하고 지역 도예산업 육성과 발전을 위해 크게 공헌한 자를 ‘여주시 도예명장 및 도예기능장’으로 선발해 왔다. 고성도예 조병호, 청룡도예 김영길, 전원도예 박광천, 석담도예 최병덕, 용우도예방 이형우 등 5명의 도예명장을 배출한 바 있으며 엄격한 심사와 명장의 희소성으로 인해 4년 만에 6호 명장이 선발되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2/22 [10:50]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부처님 오신 날… 진지한 표정의 동자승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세종대왕마라톤대회, 2천5백여명 남한강변을 달리다 / 세종신문
원경희 선거캠프, 김선교 양평군수 공직선거법 위반 고발 / 세종신문
“여주쌀 가공식품 협동조합 하고 싶다” / 세종신문
신륵사,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회 열어 / 세종신문
민주당 이항진 시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 진행 / 세종신문
참외와 함께 즐기는 달콤아삭한 봄, 여주금사참외축제로 오세요~ / 세종신문
여주서 경기도지사기 족구대회 열려… 여주족구팀 2부 종합 5위 / 세종신문
언론사 대표-전 예비후보자, 기사 대가 금품수수… 여주선관위, 검찰에 고발 / 세종신문
이항진 여주시장 후보, 민주당 출정식 참석해 결의 다져 / 세종신문
여주 선거판은 ‘무관심’, ‘무정책’, ‘무원칙’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