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치매, 국가가 책임진다... 여주시 치매안심센터 개소
경제적 부담, 삶의 질 저하 등 문제 해결 첫걸음 기대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1/02 [11:00]
▲ 지난 28일 여주보건소 1층에 치매안심센터가 들어섰다     © 여주시

여주시가 치매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치매안심센터를 개소했다. 

여주시보건소는 지난 28일 보건소 1층에 치매안심센터를 우선 개소해 치매예방사업 및 치매관련 보건의료서비스를 지원한다. 치매안심센터 개소는 경제적 부담, 삶의 질 저하 등 치매환자와 가족이 겪는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시작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우선 개소한 치매안심센터는 정부 100대 국정과제인 치매 국가책임제를 조기에 실현하고자 보건소 1층 프로그램실을 리모델링했다. 치매안심센터장은 보건소장이 맡게 되며 보건사업과장, 방문보건팀장, 치매담당자, 기간제 전문 인력 등이 배치되어 치매관련 업무를 수행한다. 이곳에서는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1대1 상담은 물론 치매조기선별검사, 인지재활프로그램 등의 통합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조기검진, 상담·등록관리, 치매예방교육, 치매인식개선과 홍보 등 치매 고위험군 발굴부터 확진 이후 예방·돌봄·치료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유기적인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교육이나 정보제공만으로는 상황을 스스로 개선할 수 없는 환자 등 사례관리가 필요한 환자를 선정해 적극적인 치매지원서비스 제공·연계와 사후관리 등 집중사례관리를 펼쳐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안심센터 우선개소로 치매환자 및 가족들에게 치매예방,  상담, 조기검진, 대상자 별 집중 프로그램 운영 등 유기적인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이러한 서비스를 통해 치매의 중증화를 억제하고 치매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경감해 치매환자와 그 가족 등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한편 여주시는 치매 국가책임제의 적극적인 이행을 위한 치매관련 전문인력을 충원하고, 오는 2019년 12월 794㎡ 규모의 치매안심센터를 신축해 정식 개소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02 [11:00]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평화의 불꽃’, 여주 출발해 경기 전역 밝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최중증 독거장애인 24시간 상시돌봄체계, 여주에도 훈풍 같은 소식이 들려오기를… / 세종신문
원주 소금산 200미터 길이 출렁다리 개통 / 세종신문
여주시청 인사 (1월 15일자) / 세종신문
여주시 북내면 돼지축사에 불... 돼지 1천여 마리 폐사 / 세종신문
여주 산북면 주상복합건물 화재로 건물주 숨져 / 세종신문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는다” / 세종신문
(59) 점동면 평화재활원 변현구 원장 / 세종신문
여주시 민속 5일장 상인회 “사랑의 쌀” 나눔 / 세종신문
창명여중.경기관광고의 축제같은 졸업식 / 세종신문
여주시, 올해 시정 정밀 추진 위해 실무중심 열띤 토론 펼쳐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