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정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깨끗하고 밝은 여주 만들기’ 자발적 주민참여 사업으로 성공적 안착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1/24 [10:53]
▲ 2017년 11월 ‘깨끗하고 밝은 여주 만들기’자료사진     © 여주시

여주시가 2018 깨끗하고 밝은 여주 만들기 사업의 시작을 알렸다. 

2015년부터 자율적인 주민참여로 깨끗하고 밝은 마을 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여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좋은 인상을 줄 목적으로 처음 시작된 ‘깨끗하고 밝은 여주만들기 사업’은 점동면 청안1리 벽화사업, 여흥동 멱곡2통 수수와 마을축제, 북내면 장암2리 코스모스길 등에 걸쳐 환경 개선사업을 펼쳐왔다.

시는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정책이니만큼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2018년 사업은 근시안적인 추진보다는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수상하는 마을을 늘려 참여의욕을 고취하고, 읍면동 평가를 새롭게 추진해 열심을 다하는 마을과 읍면동에 더 유익한 사업을 제공하는 것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로써 여주시 303개 행정리·통이 초기 재료비 1억5천1백5십만원을 마중물로 삼아 도로변 청소, 골목길과 내 집 앞 가꾸기, 불법 현수막 및 벽보 정비, 폐농자재 정리, 음식물 쓰레기봉투 사용 등의 주변 환경 정비와 벽화그리기, 꽃길 가꾸기 등의 특색 있는 마을 만들기 사업을 수행하고 평가하여 연말에 48개 마을(최우수6, 우수6, 장려18, 노력18)을 선발하고 시상금 2억4천만원(최우수1,500만원, 우수1,000만원, 장려300만원, 노력200만원)을 수여하게 된다.

김윤성 전략사업과장은 “3년 동안 이어져온 깨끗하고 밝은 여주 만들기 사업이 각 기관, 단체,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로 여주시 전체로 확산됨을 뜻깊게 느낀다. 마을가꾸기 사업을 통해 지역 토착민과 귀촌·귀농인의 소통과 협력이 이루어지고 마을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화합의 장이 형성되길 바람은 물론 ‘혼자만 잘살믄 무슨 재민겨’라고 외치는 백석 올미마을처럼 여주의 모든 마을에서 ‘같이의 가치’를 실현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4 [10:53]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에 울려 퍼지는 사랑의 종소리… 구세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강천 열병합발전소 반대 촛불집회 열려 / 세종신문
2018년 공동체 사업 성과 한 자리에… 행복여주 공동체 한마당 열려 / 세종신문
강 건너 도자기 공장으로 출퇴근 하던 여주나루 / 세종신문
여주시를 레저와 체육, 생활이 연계된 생활체육의 거점으로 / 세종신문
여주시 별정직 공무원 채용 조례안, 의장 직권 상정 후 통과 / 세종신문
여주지역 CJ택배 정상 배송 시작 / 세종신문
강천 열병합 발전소 ‘허가 취소’ 잠정 합의 / 세종신문
여주시 농민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 진행 / 세종신문
[특별기고 - 해외 연수를 다녀와서①] 배려와 소통의 도시, 프라이부르크 / 세종신문
여주시 도예명장 지두현 씨, 기능장 김창호 씨 선정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