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소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소년] 골판지와 게임기의 콜라보레이션 ‘닌텐도 라보’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2/01 [11:59]
▲ 공식 라보 소개 영상에 등장했던 '피아노 라보'     © 장하준

게임 회사 ‘닌텐도’가 가정용 게임기 ‘닌텐도 스위치’와 연동할 수 있는 골판지 완구 시스템 ‘닌텐도 라보’를 오는 4월 20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닌텐도 라보’는 골판지제의 공작 키트를 조립해서 피아노, 로봇, 낚시대 등 여러 ‘Toy-Con’을 제작해 라보 전용의 게임을 즐기는 주변기기이다. 공개된 ‘버리이어티 팩’과 ‘로봇 팩’ 두 가지 키트 이외에도 휠+페달 세트나 카메라 등의 다양한 라인업이 출시될 예정이다.

대중들의 평가는 꽤나 엇갈리고 있다. 참신하고 재미있어 보인다는 긍정적인 반응이 많지만 재질이 골판지인 탓에 내구도가 우려된다는 의견이 많이 보인다. 게다가 아무리 소프트를 내장한 것이라고 해도 골판지 박스를 사는 것인데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반응도 많다.

하지만 종합적으로는 아이디어가 참신하고 재밌어 보인다는 평과 게임기는 가지고 노는 것이라는 닌텐도 특유의 철학의 연장선이 잘 녹아들었다는 평이다. 단순한 놀이용이 아닌 여러가지 다른 목적으로도 활용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만들어졌다는 의견도 있다. 이는 전 닌텐도 최고 경영자였던 이와타 사토루의 생전부터 추구해왔던 게임 인구 확대라는 개발 철학이 아직까지 닌텐도에 남아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분명 전에 없었던 새로운 시도인 ‘닌텐도 라보’의 출시가 닌텐도 뿐만 아닌 콘솔 게임 업계, 그보다 더 큰 게임 업계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을 지 기대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01 [11:5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여주시, 저상버스 운행 시작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칼럼] 누가 시장이 되면 만족할 수 있을까? / 세종신문
여주여중, 평창 올림픽 인증샷 최우수 작품 선정... 학생 225명, 응원하러 평창 간다 / 세종신문
여주시, 일본기업과 손잡고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키로 / 세종신문
히딩크와 함께 꿈을 향해 달려요~ 여주시-히딩크 전 감독, ‘드림필드’ 제15호 협약 체결 / 세종신문
설 연휴와 지방선거 / 세종신문
여주경찰서, 제67대 김경진 경찰서장 취임 / 세종신문
여주시-경기도교육청, ‘혁신교육지구’ 업무협약 체결 / 세종신문
여주경찰서, 보행자 안전 위해 도심 제한속도 낮춰 / 세종신문
“‘독거노인 공동주택화 사업’ 꼭 실현해야 한다” / 세종신문
“우리는 친정언니·동서가 되었어요!”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