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소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소년] 골판지와 게임기의 콜라보레이션 ‘닌텐도 라보’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2/01 [11:59]
▲ 공식 라보 소개 영상에 등장했던 '피아노 라보'     © 장하준

게임 회사 ‘닌텐도’가 가정용 게임기 ‘닌텐도 스위치’와 연동할 수 있는 골판지 완구 시스템 ‘닌텐도 라보’를 오는 4월 20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닌텐도 라보’는 골판지제의 공작 키트를 조립해서 피아노, 로봇, 낚시대 등 여러 ‘Toy-Con’을 제작해 라보 전용의 게임을 즐기는 주변기기이다. 공개된 ‘버리이어티 팩’과 ‘로봇 팩’ 두 가지 키트 이외에도 휠+페달 세트나 카메라 등의 다양한 라인업이 출시될 예정이다.

대중들의 평가는 꽤나 엇갈리고 있다. 참신하고 재미있어 보인다는 긍정적인 반응이 많지만 재질이 골판지인 탓에 내구도가 우려된다는 의견이 많이 보인다. 게다가 아무리 소프트를 내장한 것이라고 해도 골판지 박스를 사는 것인데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반응도 많다.

하지만 종합적으로는 아이디어가 참신하고 재밌어 보인다는 평과 게임기는 가지고 노는 것이라는 닌텐도 특유의 철학의 연장선이 잘 녹아들었다는 평이다. 단순한 놀이용이 아닌 여러가지 다른 목적으로도 활용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만들어졌다는 의견도 있다. 이는 전 닌텐도 최고 경영자였던 이와타 사토루의 생전부터 추구해왔던 게임 인구 확대라는 개발 철학이 아직까지 닌텐도에 남아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분명 전에 없었던 새로운 시도인 ‘닌텐도 라보’의 출시가 닌텐도 뿐만 아닌 콘솔 게임 업계, 그보다 더 큰 게임 업계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을 지 기대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01 [11:5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의 역사적인 첫 악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 보수텃밭 여주에 ‘변화의 바람’ 통했다 / 세종신문
[개표참관기] 끝까지 손에 땀을 쥐는 승부… 그날 밤 여주는 잠들지 못했다 / 세종신문
3년째 매년 열리는 점동면 삼합리 ‘마을 효잔치’ / 세종신문
도의원 유광국·김규창, 시의원 이복예·유필선·김영자·최종미·박시선·서광범·한정미 당선 / 세종신문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자 당선인사 전문 / 세종신문
여주시 홍보 웹드라마 ‘진짜 있을家’, 16일부터 방영 / 세종신문
축제의 마을 흥천 상백리, 이번엔 ‘단오축제’ 열린다 / 세종신문
6.13지방선거 여주시 최종 투표율 58.9% 기록 / 세종신문
[발행인 칼럼] 중앙통 편의점 알바생이 옳다 / 세종신문
최고의 뮤지컬 스타 최정원·카이·민우혁, 여주에 온다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