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을 쫓는 아이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2/08 [12:41]
▲ 할레드 호세이니 / 현대문학 / 2014


죄와 용서 사이
 
소설 첫 줄에서 열두 살의 아미르가 지금의 내가 되었다고 말합니다. 
열두 살의 아미르는 연날리기 대회에서 일등을 하여 아버지에게 모처럼 인정을 받으려는 순간에, 연을 찾으러 간 하산이 골목길에서 끔찍한 일을 당하는 것을 목격합니다. 
아미르는 비열하게 도망친 행동을 자책하며 괴로워합니다. 괴로움을 덜기위해 또 다른 더 큰 죄를 짓게 되면서 예전과는 다른 사람이 된 것입니다. 
어떻게 해야 용서를 구하고 예전의 아미르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나는 1975년의 어느 춥고 흐린 겨울날, 지금의 내가 되었다. 그때 나는 열두 살이었다. 나는 그날, 무너져가는 담장 뒤에서 몸을 웅크리고 얼어붙은 시내 가까이의 골목길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오래전 일이다. 사람들은 과거를 묻을 수 있다고 얘기하지만, 나는 그것이 틀린 말이라는 걸 깨달았다. 과거는 묻어도 자구만 비어져 나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돌이켜보면, 나는 지난 26년 동안 아무도 없는 그 골목길을 내내 들여다보고 있었던 것 같다. (7쪽)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08 [12:4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의 역사적인 첫 악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 보수텃밭 여주에 ‘변화의 바람’ 통했다 / 세종신문
[개표참관기] 끝까지 손에 땀을 쥐는 승부… 그날 밤 여주는 잠들지 못했다 / 세종신문
3년째 매년 열리는 점동면 삼합리 ‘마을 효잔치’ / 세종신문
도의원 유광국·김규창, 시의원 이복예·유필선·김영자·최종미·박시선·서광범·한정미 당선 / 세종신문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자 당선인사 전문 / 세종신문
여주시 홍보 웹드라마 ‘진짜 있을家’, 16일부터 방영 / 세종신문
축제의 마을 흥천 상백리, 이번엔 ‘단오축제’ 열린다 / 세종신문
6.13지방선거 여주시 최종 투표율 58.9% 기록 / 세종신문
[발행인 칼럼] 중앙통 편의점 알바생이 옳다 / 세종신문
최고의 뮤지컬 스타 최정원·카이·민우혁, 여주에 온다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