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을 쫓는 아이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2/08 [12:41]
▲ 할레드 호세이니 / 현대문학 / 2014


죄와 용서 사이
 
소설 첫 줄에서 열두 살의 아미르가 지금의 내가 되었다고 말합니다. 
열두 살의 아미르는 연날리기 대회에서 일등을 하여 아버지에게 모처럼 인정을 받으려는 순간에, 연을 찾으러 간 하산이 골목길에서 끔찍한 일을 당하는 것을 목격합니다. 
아미르는 비열하게 도망친 행동을 자책하며 괴로워합니다. 괴로움을 덜기위해 또 다른 더 큰 죄를 짓게 되면서 예전과는 다른 사람이 된 것입니다. 
어떻게 해야 용서를 구하고 예전의 아미르로 돌아갈 수 있을까요?
 
나는 1975년의 어느 춥고 흐린 겨울날, 지금의 내가 되었다. 그때 나는 열두 살이었다. 나는 그날, 무너져가는 담장 뒤에서 몸을 웅크리고 얼어붙은 시내 가까이의 골목길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오래전 일이다. 사람들은 과거를 묻을 수 있다고 얘기하지만, 나는 그것이 틀린 말이라는 걸 깨달았다. 과거는 묻어도 자구만 비어져 나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돌이켜보면, 나는 지난 26년 동안 아무도 없는 그 골목길을 내내 들여다보고 있었던 것 같다. (7쪽)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08 [12:4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에 울려 퍼지는 사랑의 종소리… 구세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를 레저와 체육, 생활이 연계된 생활체육의 거점으로 / 세종신문
[특별기고 - 해외 연수를 다녀와서②] 쓰레기 더미에서 아름다운 명소로… 뤼소정원 / 세종신문
“강천 쓰레기 발전소 허가 취소는 시장의 결단에 달려있다” / 세종신문
여주에 ‘평화의 소녀상’ 세운다… 준비위, 모임 갖고 계획 논의 / 세종신문
[사설] 여주시장은 ‘중재자’가 아니라 ‘책임자’의 입장에 서야 한다 / 세종신문
정병국 의원, 지역 숙원사업 해결할 2019년 예산 증액 확보 / 세종신문
대신면 주민들, 골재파쇄공장 신설 반대 탄원서 제출 / 세종신문
강추위에도 아이스 버킷 챌린지 이어져 / 세종신문
여주시 농민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 진행 / 세종신문
도, 내년도 국비 14조 949억 원 확보… 역대 최고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