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는 친정언니·동서가 되었어요!”
여주, 다문화가정 부부 친정언니·동서 맺어주기 결연식 개최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2/12 [15:42]

 

▲     © 세종신문



여주시는 ‘다문화가정 부부 친정언니·동서 맺어주기’ 결연식을 9일 개최했다. 
 
‘다문화가정 부부 친정언니·맺어주기’ 사업은 한국인 가족과 다문화 가족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한국 문화 적응 또는 자녀교육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문화가정에 도움을 주고자 지난 1월에 참가자를 모집해 각 12팀(1팀: 한국인가정 부부와 다문화가정 부부)의 부부가 선정됐다.

선정된 부부는 활동실적을 각종 밴드, SNS 등을 통해 제출하고, 적극적으로 결연활동을 한 1등 한 팀에게는 모국방문 항공료를 지원하고, 참가자 모두에게도 소정의 상품이 제공된다.
 
결연식에는 여주시 관계자를 비롯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운영위원, 친정언니·동서 결연한 가정 등 72명이 한자리에 모여 사업 오리엔테이션, 결연증서 수여식, 저녁식사 순서로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한국에 와서 자녀교육·양육 문제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 한국인 언니가 생겨서 든든하고 좋았다”, “외국인 동생이 생겨서 정말 기쁘고 다문화가정에 대해 더욱더 이해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12 [15:4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의 역사적인 첫 악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 보수텃밭 여주에 ‘변화의 바람’ 통했다 / 세종신문
[개표참관기] 끝까지 손에 땀을 쥐는 승부… 그날 밤 여주는 잠들지 못했다 / 세종신문
3년째 매년 열리는 점동면 삼합리 ‘마을 효잔치’ / 세종신문
도의원 유광국·김규창, 시의원 이복예·유필선·김영자·최종미·박시선·서광범·한정미 당선 / 세종신문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자 당선인사 전문 / 세종신문
여주시 홍보 웹드라마 ‘진짜 있을家’, 16일부터 방영 / 세종신문
축제의 마을 흥천 상백리, 이번엔 ‘단오축제’ 열린다 / 세종신문
6.13지방선거 여주시 최종 투표율 58.9% 기록 / 세종신문
[발행인 칼럼] 중앙통 편의점 알바생이 옳다 / 세종신문
최고의 뮤지컬 스타 최정원·카이·민우혁, 여주에 온다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