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4) 가남읍 일본인 며느리 오오이시 게이꼬 씨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2/22 [11:51]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64호





일본인 오오이시 게이꼬 씨는 1996년 한국으로 시집을 왔습니다. 한국 며느리로 산지 벌써 20년이 넘었습니다. 

3남매를 낳아 큰아들은 군대에, 둘째딸은 대학에 보내고, 지금은 고등학생 셋째를 키우며 시부모님까지 극진히 모시며 살고 있습니다. 

지금은 홀로 남으신 시어머님이 6년 전 크게 다쳐 거동이 불편하십니다. 몸을 못 쓰는 86세 시어머님을 오오이시 게이꼬 씨가 어찌나 정성껏 간호하였는지 주위에서 효부상을 줘야한다고 말을 할 정도 입니다. 

밖에 못 나가시는 어머님을 위해 방문 창을 크게 만들고 창밖에는 예쁜 꽃들과 나무를 심어놓은 것만 보아도 그 효심이 얼마나 깊은 지 잘 알 수 있습니다. 

넉넉치 못한 형편에 오오이시 게이꼬 씨는 요양보호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안팎으로 어르신들을 모시고 있는 셈입니다.

요즘 같은 현대사회에서 점차 찾아보기 어려운 효부의 모습을 오오이시 게이꼬 씨를 통해 보게 됩니다. 그 정성에 감동해 이렇게 칭찬합니다.

추천인 : 가남읍 김순옥 여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2 [11:5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에 울려 퍼지는 사랑의 종소리… 구세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강천 열병합발전소 반대 촛불집회 열려 / 세종신문
2018년 공동체 사업 성과 한 자리에… 행복여주 공동체 한마당 열려 / 세종신문
강 건너 도자기 공장으로 출퇴근 하던 여주나루 / 세종신문
여주시를 레저와 체육, 생활이 연계된 생활체육의 거점으로 / 세종신문
여주시 별정직 공무원 채용 조례안, 의장 직권 상정 후 통과 / 세종신문
여주지역 CJ택배 정상 배송 시작 / 세종신문
강천 열병합 발전소 ‘허가 취소’ 잠정 합의 / 세종신문
여주시 농민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 진행 / 세종신문
[특별기고 - 해외 연수를 다녀와서①] 배려와 소통의 도시, 프라이부르크 / 세종신문
여주시 도예명장 지두현 씨, 기능장 김창호 씨 선정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