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4) 가남읍 일본인 며느리 오오이시 게이꼬 씨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2/22 [11:51]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64호





일본인 오오이시 게이꼬 씨는 1996년 한국으로 시집을 왔습니다. 한국 며느리로 산지 벌써 20년이 넘었습니다. 

3남매를 낳아 큰아들은 군대에, 둘째딸은 대학에 보내고, 지금은 고등학생 셋째를 키우며 시부모님까지 극진히 모시며 살고 있습니다. 

지금은 홀로 남으신 시어머님이 6년 전 크게 다쳐 거동이 불편하십니다. 몸을 못 쓰는 86세 시어머님을 오오이시 게이꼬 씨가 어찌나 정성껏 간호하였는지 주위에서 효부상을 줘야한다고 말을 할 정도 입니다. 

밖에 못 나가시는 어머님을 위해 방문 창을 크게 만들고 창밖에는 예쁜 꽃들과 나무를 심어놓은 것만 보아도 그 효심이 얼마나 깊은 지 잘 알 수 있습니다. 

넉넉치 못한 형편에 오오이시 게이꼬 씨는 요양보호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안팎으로 어르신들을 모시고 있는 셈입니다.

요즘 같은 현대사회에서 점차 찾아보기 어려운 효부의 모습을 오오이시 게이꼬 씨를 통해 보게 됩니다. 그 정성에 감동해 이렇게 칭찬합니다.

추천인 : 가남읍 김순옥 여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2 [11:5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의 역사적인 첫 악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 보수텃밭 여주에 ‘변화의 바람’ 통했다 / 세종신문
[개표참관기] 끝까지 손에 땀을 쥐는 승부… 그날 밤 여주는 잠들지 못했다 / 세종신문
3년째 매년 열리는 점동면 삼합리 ‘마을 효잔치’ / 세종신문
도의원 유광국·김규창, 시의원 이복예·유필선·김영자·최종미·박시선·서광범·한정미 당선 / 세종신문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자 당선인사 전문 / 세종신문
축제의 마을 흥천 상백리, 이번엔 ‘단오축제’ 열린다 / 세종신문
여주시 홍보 웹드라마 ‘진짜 있을家’, 16일부터 방영 / 세종신문
6.13지방선거 여주시 최종 투표율 58.9% 기록 / 세종신문
최고의 뮤지컬 스타 최정원·카이·민우혁, 여주에 온다 / 세종신문
한글시장에 모여 월드컵 응원해요~ 18일 거리응원전 열린다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