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부의 달인, 호모 쿵푸스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2/22 [13:45]
▲ 고미숙 / 그린비 / 2011


공부하거나 존재하지 않거나!
 
독서는 자신의 기질을 바꿀 수 있답니다. 독서는 모든 세포가 복제 능력이 있듯이 신체의 에너지와 기운의 분포를 바꿉니다. 

한 권을 읽으면 한 권만큼, 백 권을 읽으면 백 권만큼 세포에 쌓일겁니다. 또한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이 평생동안 할 수 있는 일이 아닐까요? 

중국철학사의 이단아 이탁오는 이렇게 말했다. 

“내 마음은 책을 열면 곧 거기에 있다. 책을 읽으면 그 사람이 보일 것이요. 정신은 또 천만 배나 잘 알게 될 것이다. 그러면 나 이탁오를 하루 종일 면대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생물학적으로 따져봐도, 모든 세포는 복제 능력이 있다. 탁구치는 걸 많이 하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탁구 실력이 늘게 되는 것이나, 학년이 끝날 때가 되면 학생들이 담임 선생님을 닮아가는 것처럼. 그렇다면 책을 읽으면 바로 그만큼 거기에 담긴 사유의 파동과 입자를 내안에 온축하게 되는 거야 당연지사 아닌가. (109~111 쪽)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2 [13:4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 대표 쌀산업 특구 여주시 첫 모내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 반려동물테마파크, 7월 착공 예정 / 김영경기자
“여주는 도자기의 땅이다” / 이재춘 기자
여주 '평화의 소녀상' 건립 본격화… 길거리 서명·모금운동 시작 / 김영경 기자
“인간이 가진 최고의 가치인 봉사가 확산되길 바란다” / 세종신문
여주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2차 심사 통과 / 김영경 기자
80명에서 400명으로… 구세군여주나눔의집, 노인일자리 대폭 확대 / 송현아 기자
미군헬기 이·착륙 및 사격훈련 진행… 점동면 도리 주민들 총소리에 경악 / 이재춘 기자
김선교 전 양평군수, 출판기념회 개최 / 김영경 기자
점동면 농가 쓰레기 소각 중 산불로 번져… 소방당국 주의 당부 / 이재춘
가남읍 돼지농장서 불, 돼지 1천여 마리 폐사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