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소상공인까지 대상 확대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3/05 [11:35]
경기도는 근로청년의 자산형성을 위해 추진 중인 ‘일하는 청년통장’의 대상을 소상공인 자영업자까지 확대, 올해 287억을 투입해 상반기 5천명을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경기도는 오는 16일 ‘2018년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참가자 모집공고를 낼 예정이며, 신청기간은 26일부터 내달 6일까지다. 

지원대상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8세부터 만34세까지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100% 이하인 청년이다.

특히 올해에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경영부담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청년을 위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도 신청할 수 있도록 참여대상을 확대했다.

또한 중위소득 100% 소득자산 조회를 소득재산 조사 행복e음 활용에서 건강보험료 부과금기준으로 변경해 신청 시 자격적합여부를 본인이 확인할 수 있도록 간소화 하였으며, 건강보험료 직장가입자와 지역가입자 모두 신청가능하다.

아울러, 다급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해지할 경우 본인이 납부한 금액만 지급받고 경기도 지원금은 지급받지 못하는 사례가 있어, 이를 예방하기 위해 대출제도를 신설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일하는 청년통장은 기존의 청년 취업지원책과 달리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하며 목돈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신개념 청년 지원정책이다.

참여자가 3년간 일자리를 유지하고 매월 10만 원을 저축하면 도 지원금 17만2천원과 이자를 합쳐 3년 후 약 1,000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지난해 상반기 5,000명 모집에 2만1,302명 접수했다. 하반기에는 4,000명 모집에 3만7,402명이 접수해 9.4: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최병길 사회적일자리과장은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청년의 목소리를 반영해 희망자를 포용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사업을 개선했다”며 “복잡했던 신청자격 여부 확인과정이 신청 시 확인 가능하고 소상공인지원, 대출제도 신설로 이용자의 편의성이 극대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일하는 청년통장의 신청 세부사항은 오는 16일 경기도(www.gg.go.kr)와 경기복지재단(ggwf.or.kr), 경기도일자리재단(www.gjf.or.kr)에서 확인가능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05 [11:3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의 역사적인 첫 악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 보수텃밭 여주에 ‘변화의 바람’ 통했다 / 세종신문
[개표참관기] 끝까지 손에 땀을 쥐는 승부… 그날 밤 여주는 잠들지 못했다 / 세종신문
3년째 매년 열리는 점동면 삼합리 ‘마을 효잔치’ / 세종신문
도의원 유광국·김규창, 시의원 이복예·유필선·김영자·최종미·박시선·서광범·한정미 당선 / 세종신문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자 당선인사 전문 / 세종신문
축제의 마을 흥천 상백리, 이번엔 ‘단오축제’ 열린다 / 세종신문
여주시 홍보 웹드라마 ‘진짜 있을家’, 16일부터 방영 / 세종신문
6.13지방선거 여주시 최종 투표율 58.9% 기록 / 세종신문
최고의 뮤지컬 스타 최정원·카이·민우혁, 여주에 온다 / 세종신문
한글시장에 모여 월드컵 응원해요~ 18일 거리응원전 열린다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