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6) 점동면 처리 이정자 씨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3/14 [15:42]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66호


서울 아가씨 이정자 씨가 시골로 시집와 올해 나이 58세가 되었습니다. 

농촌이라는 새로운 환경이 익숙하지 않은 새댁의 몸으로 노부모를 모시며 4남매를 잘 키운 이정자 씨는 여주를 대표하는 벼농사, 땅콩 농사를 친환경으로 지으며 식물나라 영농조합 대표인 남편을 열심히 내조하고 있습니다. 이 영농조합은 어려운 이웃들에게 햅쌀 후원을 하며 지역사회에 힘이 되고 있습니다. 

이정자 씨는 자신의 일만으로도 바쁘지만 시각장애인 기관에서 식사준비를 도와주는 등 20여 년간 봉사를 하고 계십니다. 

이웃과 함께 나누며 더불어 사는 어울림을 좋아하는 본받을 만한 우리의 친구 이정자 씨를 칭찬합니다. 

추천인 : 한살림 여성대표 경영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14 [15:4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을이 익어가는 들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초, 2022년 3월 역세권 이전 추진한다 / 세종신문
여주시, 시민의날 기념 ‘KBS 열린음악회’ 개최 / 세종신문
“금사 참외 활용한 마을기업으로 발전시키고 싶어요” / 세종신문
“어떻게 사람이 그래요. 사람이 제일 무서워요.” / 세종신문
제4회 너나들이 큰잔치, 청소년 축제로 거듭 난다 / 세종신문
“지역 일자리 창출의 답은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있다” / 세종신문
세종대왕 일대기 그린 역사 뮤지컬 제작발표회 진행 / 세종신문
고령화 도시 여주, ‘노인공동생활’ 대안 될까 / 세종신문
금사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 사업신청 취하 / 세종신문
2018년 여주쌀 수매가 7만원 결정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