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7) 삼교동 안희자 씨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3/22 [13:19]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67호



38년 전 중매로 만난 여주 남자가 좋아 충북 충주에서 시집 와 이제 여주 사람이 다 된 안희자 씨.

평일에는 혼자서, 주말에는 직장에 다니는 남편과 함께 벼, 고추, 배추 농사를 일구며 성실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들 부부는 쑥쑥 자라는 농작물처럼 금슬이 아주 좋다고 동네에 소문이 났습니다. 팽팽했던 이마에 주름이 하나둘 늘어갈수록 부부 사이도 더 돈독해져 주변 사람들을 미소 짓게 하는 부부입니다. 

자유총연맹 회원으로 10년 동안 여주 곳곳에서 봉사활동을 해 온 안희자 씨는 올 4월부터는 인근 학교의 등하교 시간에 포순이 교통봉사를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하루하루가 바쁜 가운데 매주 목요일에는 여주농협 본점에서 열리는 노래교실에도 열정적으로 다니며 건강하게 살고 있는 안희자 씨의 삶이 너무 보기 좋아 이렇게 칭찬합니다. 

추천인 : 점동면 처리 이정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22 [13:1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을이 익어가는 들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초, 2022년 3월 역세권 이전 추진한다 / 세종신문
여주시, 시민의날 기념 ‘KBS 열린음악회’ 개최 / 세종신문
“금사 참외 활용한 마을기업으로 발전시키고 싶어요” / 세종신문
“어떻게 사람이 그래요. 사람이 제일 무서워요.” / 세종신문
제4회 너나들이 큰잔치, 청소년 축제로 거듭 난다 / 세종신문
“지역 일자리 창출의 답은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있다” / 세종신문
세종대왕 일대기 그린 역사 뮤지컬 제작발표회 진행 / 세종신문
고령화 도시 여주, ‘노인공동생활’ 대안 될까 / 세종신문
금사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 사업신청 취하 / 세종신문
2018년 여주쌀 수매가 7만원 결정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