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정부와 자치단체는 미세먼지 문제에 발 벗고 나서야 한다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3/29 [11:42]
미세먼지가 연일 기승을 부려 전국이 몸살을 앓고 있다.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WHO) 지정 발암물질로 지름이 10마이크로미터보다 작고 2.5마이크로미터보다 큰 입자를 말한다. 미세먼지가 위험한 이유는 호흡기와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하고 사망률을 증가시키는 원인이라고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미세먼지 악화가 이어지면서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에는 연일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시행이 발령됐다. 경기도는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에 따라 간선 급행버스 16개 노선 185대에 1만8000장의 마스크를 비치해 무료로 배포하고 있으며 관련 대응 정책 수립을 위해 도민들을 대상으로 아이디어 공모를 하고 있다. 

노약자들과 어린 아이들은 말할 것도 없고 성인들도 미세먼지 때문에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하지 못하고 있다. 미세먼지는 단순한 환경문제의 차원을 넘어 국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되고 있다. 그런데 당국은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도 제대로 밝히지 못하고 있다. 미세먼지의 원인이 중국에서 시작된다는 견해가 많지만 그것 또한 정확하지는 않다. 

미세먼지 해결에 정부와 지자체는 발 벗고 나서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 선거공약에도 미세먼지 배출량 30%감축이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 우선적으로는 연일 발생하는 미세먼지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물자를 준비하고 전 국민 행동요령을 매뉴얼로 만들어 국민들에게 적극 홍보해야 한다. 장기적으로는 미세먼지의 원인을 과학적으로 밝히고 근본적으로 미세먼지를 근절할 수 있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환경부와 각 지자체에 미세먼지 전담부서를 마련하고 적절한 예산을 배정해야 한다. 

정부와 지자체는 미세먼지가 국민의 생명권을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임을 각인하고 시급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29 [11:4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여주시청 앞에 등장한 대형 태극기와 성조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민의 자존심 끝까지 지키겠다”… 원경희 시장, 한국당 시장 후보 경선 불참키로 / 세종신문
최봉순 여주시장 예비후보, 5천억 규모 ‘여주랜드’ 조성 계획 발표 / 세종신문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여주시장 후보 경선 재개키로 / 세종신문
공사 끝낸 세종여주병원, 20일 개원식 진행 / 세종신문
민주당 경기도당, 여주 지역 지방선거 시·도의원 후보 발표 / 세종신문
여주시 지방선거 후보들 장애 체험 나서… '체험길 곳곳 장애물' / 세종신문
자유한국당 여주지역 지방선거 후보 발표... 시장후보 경선 일정은 잠정 중단 / 세종신문
가남읍, 여섯번째 '찾아가는 복지장터' 화평2리에서 개최 / 세종신문
[기획보도] 6.13지방선거 예비후보(출마예정자) 소개 / 세종신문
여주시-KCC컨소시엄, 남여주 물류단지 사전입주계약 체결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