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느 날 미란다에게 생긴 일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3/29 [12:36]
▲ 레베카 스테드 / 찰리북 / 2010  
 
베일을 들어 올릴 때 보이는 것들
 
청소년 소설답게 사춘기 친구들의 마음을 잘 묘사하였습니다. 
미란다가 읽는 책 내용이나 마커스와의 대화는 시간의 본질에 대한 철학적 물음까지 함축합니다. 의문의 쪽지로 인해 궁금증은 더해가고 마지막 장면에 풀리는 쪽지의 비밀은 이 책을 다시 읽게 만듭니다. 미란다 어머니는 사람들은 누구나 결혼하는 신부처럼 세상을 향해서 베일을 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 인생의 베일을 들어 올리면 무엇이 보일까요? 
 
마치 바람이 우리 얼굴에서 베일을 들어 올리는 것처럼, 그리고 베일이 다시 내려오기 전까지 우리는 아주 잠깐 동안 세상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다. 우리는 아름다움과 잔인함, 슬픔, 그리고 사랑을 본다. 하지만 우리는 대부분 그것들을 보지 않아서 행복하다. 어떤 사람들은 스스로 베일을 들어 올리는 법을 배우기도 한다. 
… 엄마는 사람들이 대부분 작은 것들을 신경 쓰느라 큰 것들을 보지 못한다고 했다.(98쪽)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29 [12:36]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 대표 쌀산업 특구 여주시 첫 모내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2차 심사 통과 / 김영경 기자
여주 반려동물테마파크, 7월 착공 예정 / 김영경기자
미군헬기 이·착륙 및 사격훈련 진행… 점동면 도리 주민들 총소리에 경악 / 이재춘 기자
"강천 SRF 발전소 막아내고, 준설토 적치장 복구 주민이 원하는 대로 하겠다" / 이재춘 기자
여주 조합장 선거, 10곳 중 4곳 물갈이 / 김영경 기자
2019년 여주시 마을공동체 사업 성황... 작년 2배 응모 / 김영경 기자
“인간이 가진 최고의 가치인 봉사가 확산되길 바란다” / 세종신문
여주 멀티플렉스 영화관, 올해 말 문 연다 / 송현아 기자
여주시체육시설 매주 월요일 문 닫기로… 1만 생활체육인 반발 / 이재춘 기자
교육으로 사익을 추구하려면 차라리 ‘학원’을 차려야!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