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계의 일상 -느림의 미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 오일장
박문신의 사계의 일상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3/29 [12:39]
▲ 여주 오일장     © 박문신

해는 중천에서 방긋 하고 있건만
방구들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가까스로 몸 추스르고 밥해 먹기도 귀찮아
시내로 발길을 옮긴다.
 
오호, 중앙통이 붐빈다. 웬일이래.
조금 더 발길 옮기니 오늘이 오일장이라 한다.
 
봄이 오는 길목, 날씨도 넘 좋은데
오일장 나들이 제대로 해보자며
근처 식당에서 얼른 한 끼를.
 
사람들이 부대낀다. 낯익은 얼굴도 마주친다.
어머, 이사님! 어머, 실장님!
여강길 여사님들, 자활 주민들,
반가운 얼굴들이다.
 
때론 선거 후보자들도 눈에 띄고
가끔 부딪치는 아씨들도 보인다.
나도 꽤 아는 사람 많네 ㅎㅎ.
 
모든 게 궁금하다. 이리 기웃, 저리 기웃.
지나는 길손들 양손엔 검정 봉다리 가득
모두가 봄기운 탓일까,
밝은 표정에, 활기참이 좋다.
양옆 좌판에 온갖 물건들이 가득.
그중 봄 관련 제품이 더욱 눈에 띈다.
묘목상, 화초 가득한 화분들,
꽃씨에 봄나물이 유혹한다.
미나리 한 봉지 얼마예요? 3천원.
달래는? 씀바귀는?
이것저것 물어본다.
어느새 우리도 검정 봉다리가 하나, 둘 ㅎㅎ
 
분위기에 들떠 가볍게 움직이던 중
오고 가는 손님 무심히 쳐다보며
좌판을 지키는 사람 있어 괜히 마음이 안쓰럽다. 
동행도 그러한지 옆구리 툭 치며
사탕 한 바구니 사자고 달랜다.
봉지에 담는데 사탕이 밖으로 뛰쳐나간다.
어눌한 표정으로, 미안한지
옆에 늘어놓은 사탕들을 자꾸 봉지에 담는다.
그만 담으세요, 사장님!
 
마음이 풍성하다. 봄나들이 제대로 해 본다.
평일에도 이렇게 붐빈다면 얼마나 좋을까.
어떻게 하면 재래시장이 살아날까.
 
음, 어째 여유로움의 끝자락엔
항상 의문 부호가 달리는 걸까.
부족함이 많아서 일까. 휴~
여주의 하루는 또 이렇게 흘러간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29 [12:3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가위 인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초, 2022년 3월 역세권 이전 추진한다 / 세종신문
김영자 부의장, 시정 질문 통해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등 질타 / 세종신문
제4회 너나들이 큰잔치, 청소년 축제로 거듭 난다 / 세종신문
“시민과 행정의 결합이 ‘사람중심 행복여주’를 실현시킨다” / 세종신문
금사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 사업신청 취하 / 세종신문
세종대왕 일대기 그린 역사 뮤지컬 제작발표회 진행 / 세종신문
도, 하반기부터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확대 / 세종신문
[견학기] 여주에도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생겨나길 / 세종신문
여주 점동초, ‘함께하는 양말 인형 만들기’ 운영 / 세종신문
여주시, 시민의날 기념 ‘KBS 열린음악회’ 개최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