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정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시, 16일부터 쓰레기 무단투기 철저히 단속한다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4/09 [14:43]
▲  여주시가 다양한 방법으로 쓰레기 배출 요령을 홍보하고 있다.   © 여주시

여주시가 2018년을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원년으로 삼고 16일부터 전방위적이고 입체적인 무단투기 단속에 들어간다.

여주시는 2018년이 시작되자마자 관내 모든 읍면에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 및 신고포상금제에 대한 플래카드를 2달 가까이 게시하였다. 그리고 현재 무단투기단속원(2명)과 운전직 공무원(2명)이 2개 조로 나뉘어 활동함은 물론 여주시 모든 읍·면에서도 자체 단속반을 운영하고 있다.

여주시 자원관리과장은 “쓰레기 무단투기라는 사소한 무질서가 결국은 강력범죄와 같은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는 주장(깨진 유리창 이론:Broken Windows Theory)이 있듯이 쓰레기 무단투기를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고 방관한다면 심각한 사회문제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여주시가 적극적인 무단투기단속을 시행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쓰레기 무단투기행위를 내버려두면 쓰레기 종량제를 성실히 이행하는 선량한 시민들을 오히려 홀대하거나 상대적인 박탈감을 주는 결과를 낳는 것이므로 사회적 기본원칙인 형평의 원칙에도 맞지 않다”라며 적극적이고 철저한 무단투기단속 실시에 대한 이유를 덧붙였다.  

한편, 여주시는 무단투기단속과 신고포상, 과태료 부과를 위해 보다 개선된 청소행정체계를 갖추는 것은 물론이고 시 외곽지역의 대로변을 환경미화원들이 자발적으로 청소하도록 하고 민간 사회단체들의 지속적인 자연정화활동을 지원하는 등 청소문화를 활성화하는데도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여주시는 앞으로도 선도적인 청소행정을 위해 창의적인 청소관련 아이디어를 꾸준히 발굴하여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09 [14:43]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에 울려 퍼지는 사랑의 종소리… 구세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를 레저와 체육, 생활이 연계된 생활체육의 거점으로 / 세종신문
[특별기고 - 해외 연수를 다녀와서②] 쓰레기 더미에서 아름다운 명소로… 뤼소정원 / 세종신문
“강천 쓰레기 발전소 허가 취소는 시장의 결단에 달려있다” / 세종신문
여주에 ‘평화의 소녀상’ 세운다… 준비위, 모임 갖고 계획 논의 / 세종신문
[사설] 여주시장은 ‘중재자’가 아니라 ‘책임자’의 입장에 서야 한다 / 세종신문
정병국 의원, 지역 숙원사업 해결할 2019년 예산 증액 확보 / 세종신문
대신면 주민들, 골재파쇄공장 신설 반대 탄원서 제출 / 세종신문
여주시 농민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 진행 / 세종신문
강추위에도 아이스 버킷 챌린지 이어져 / 세종신문
도, 내년도 국비 14조 949억 원 확보… 역대 최고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