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신면 93세 할머니, 개에 물려 중상... 개물림 사고 주의해야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4/11 [15:55]
여주시 대신면에서 피해자가 중상을 입는 개물림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10일 오전 11시 대신면 장풍1리에서 ㄱ씨(87, 여)가 사촌 집을 방문했다가 목줄이 풀린 잡종개에게 팔, 다리, 엉덩이 등을 물리는 중상을 입고 수원 성 빈센트 병원으로 옮겨 수술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같은 마을에 사는 장풍1리 우종각(53) 이장은 “ㄱ씨는 실제 나이가 93세인 할머니인데 오른팔이 너덜너덜해질 정도로 물려 피해가 심각하다”면서 당시의 급박한 상황을 전했다.
 
현재 피해자 조사는 마친 상태이며, 개주인은 조만간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여주경찰서 관계자는 “이번 사건 뿐 아니라 가해 개의 주인은 과실치상으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면서 개 주인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1 [15:5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 대표 쌀산업 특구 여주시 첫 모내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2차 심사 통과 / 김영경 기자
여주 반려동물테마파크, 7월 착공 예정 / 김영경기자
미군헬기 이·착륙 및 사격훈련 진행… 점동면 도리 주민들 총소리에 경악 / 이재춘 기자
"강천 SRF 발전소 막아내고, 준설토 적치장 복구 주민이 원하는 대로 하겠다" / 이재춘 기자
여주 조합장 선거, 10곳 중 4곳 물갈이 / 김영경 기자
2019년 여주시 마을공동체 사업 성황... 작년 2배 응모 / 김영경 기자
“인간이 가진 최고의 가치인 봉사가 확산되길 바란다” / 세종신문
여주 멀티플렉스 영화관, 올해 말 문 연다 / 송현아 기자
여주시체육시설 매주 월요일 문 닫기로… 1만 생활체육인 반발 / 이재춘 기자
교육으로 사익을 추구하려면 차라리 ‘학원’을 차려야!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