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신면 93세 할머니, 개에 물려 중상... 개물림 사고 주의해야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4/11 [15:55]
여주시 대신면에서 피해자가 중상을 입는 개물림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10일 오전 11시 대신면 장풍1리에서 ㄱ씨(87, 여)가 사촌 집을 방문했다가 목줄이 풀린 잡종개에게 팔, 다리, 엉덩이 등을 물리는 중상을 입고 수원 성 빈센트 병원으로 옮겨 수술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같은 마을에 사는 장풍1리 우종각(53) 이장은 “ㄱ씨는 실제 나이가 93세인 할머니인데 오른팔이 너덜너덜해질 정도로 물려 피해가 심각하다”면서 당시의 급박한 상황을 전했다.
 
현재 피해자 조사는 마친 상태이며, 개주인은 조만간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여주경찰서 관계자는 “이번 사건 뿐 아니라 가해 개의 주인은 과실치상으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면서 개 주인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1 [15:5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름이 그려놓은 하늘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중장기발전계획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진행 / 세종신문
여주곤충박물관, ‘2018 살아있는 세계 곤충&파충류 체험박람회’ 개막 / 세종신문
“교육문제 때문에 여주를 떠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 / 세종신문
민주당 조강특위, 여주·양평 지역위원장에 백종덕 씨 선정… 최종결정은 11일 최고위에서 / 세종신문
(46) 포르투갈의 핵심 ‘벨렘’ / 세종신문
도,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키로 / 세종신문
저 집 짓고 대박 났다! / 세종신문
여주시 공무원, 여자화장실 몰카 찍다 적발… 구속영장 기각 / 세종신문
여주시 강천면, 3년간 1천5백명 가까이 전입 / 세종신문
민주당 최고위, 여주·양평 지역위원장에 백종덕 변호사 확정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