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신면 93세 할머니, 개에 물려 중상... 개물림 사고 주의해야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4/11 [15:55]
여주시 대신면에서 피해자가 중상을 입는 개물림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10일 오전 11시 대신면 장풍1리에서 ㄱ씨(87, 여)가 사촌 집을 방문했다가 목줄이 풀린 잡종개에게 팔, 다리, 엉덩이 등을 물리는 중상을 입고 수원 성 빈센트 병원으로 옮겨 수술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같은 마을에 사는 장풍1리 우종각(53) 이장은 “ㄱ씨는 실제 나이가 93세인 할머니인데 오른팔이 너덜너덜해질 정도로 물려 피해가 심각하다”면서 당시의 급박한 상황을 전했다.
 
현재 피해자 조사는 마친 상태이며, 개주인은 조만간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여주경찰서 관계자는 “이번 사건 뿐 아니라 가해 개의 주인은 과실치상으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면서 개 주인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1 [15:5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을이 익어가는 들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초, 2022년 3월 역세권 이전 추진한다 / 세종신문
여주시, 시민의날 기념 ‘KBS 열린음악회’ 개최 / 세종신문
“금사 참외 활용한 마을기업으로 발전시키고 싶어요” / 세종신문
“어떻게 사람이 그래요. 사람이 제일 무서워요.” / 세종신문
제4회 너나들이 큰잔치, 청소년 축제로 거듭 난다 / 세종신문
“지역 일자리 창출의 답은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있다” / 세종신문
세종대왕 일대기 그린 역사 뮤지컬 제작발표회 진행 / 세종신문
고령화 도시 여주, ‘노인공동생활’ 대안 될까 / 세종신문
금사저수지 수상태양광발전소 사업신청 취하 / 세종신문
2018년 여주쌀 수매가 7만원 결정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