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점동면 밀머리마을 주민들에게 전달된 ‘사랑의 우체통’
늘푸른자연학교 학생들 우체통 50개 직접 만들어 전달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4/16 [16:52]
▲  늘푸른자연학교 학생들이 주민들에게 직접 만든 우체통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했다. ⓒ늘푸른자연학교 이성종

16일 점동면 당진리 밀머리마을 주민들이 나무로 만든 우체통을 전달받는 훈훈한 행사가 진행되었다.

점동면 새마을회 주관으로 진행된 밀머리마을 우체통 나누기 행사에서는 밀머리마을 주민 50명이 멋지게 만들어진 나무 우체통을 선물 받았다.

여주시 마을공동체 사업에 선정돼 재료비를 지원 받아 진행된 이번 우체통 나누기 사업은 늘푸른자연학교 학생 30여 명이 목공 수업시간에 목수 선생님의 지도를 받으며 두 달여 기간에 걸쳐 직접 우체통을 만들어 마을 주민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우체통을 전달 받은 주민들은 활짝 웃으며 “보물단지를 만들어 줘서 고맙다”고 학생들을 칭찬했다. 특히 이 우체통에는 지난해 ‘우리 마을 마스코트 공모전’에서 1등을 한 학생의 작품인 용이 마을을 포근하게 품고 있는 그림이 새겨져 있어 그 의미가 더욱 컸다.

우체통 나누기 사업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늘푸른자연학교 이성종 교사는 “마을공동체 사업 중 세종어록 문패 만들기 등의 사례를 살펴보다가 집집마다 우체통이 낡고 못쓰게 된 것이 눈에 띄어 우체통 만들기로 정하게 되었다”며 “학생들이 주민들의 신청을 직접 받아 만들었고 직접 나눠드리기까지 해 더욱 뜻깊다”고 말했다. 이번 우체통 나누기 사업으로 밀머리마을 대부분의 집에 새 우체통을 설치할 수 있게 되었다. 이 교사는 앞으로도 ‘행복마을 콘테스트’ 참가나 선전지 견학 등을 통해 마을공동체 사업을 계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2일 당진리 밀머리마을 주민들과 늘푸른자연학교 교사, 학생들은 마을공동체 사업의 일환으로 당진리 당진천변 400여 미터에 칠자화 나무 묘목 심기를 진행한 바 있다.

▲ 목공 수업시간에 직접 우체통을 만들고 있는 늘푸른자연학교 학생들     © 늘푸른자연학교 이성종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6 [16:5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18/04/18 [00:06] 수정 삭제  
  멋지네요
닉네임 18/04/18 [13:36] 수정 삭제  
  최고 최고!
닉네임 18/04/18 [22:32] 수정 삭제  
  훈훈합니다~ 우체통 정말 예뻐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에 울려 퍼지는 사랑의 종소리… 구세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를 레저와 체육, 생활이 연계된 생활체육의 거점으로 / 세종신문
[특별기고 - 해외 연수를 다녀와서②] 쓰레기 더미에서 아름다운 명소로… 뤼소정원 / 세종신문
“강천 쓰레기 발전소 허가 취소는 시장의 결단에 달려있다” / 세종신문
여주에 ‘평화의 소녀상’ 세운다… 준비위, 모임 갖고 계획 논의 / 세종신문
[사설] 여주시장은 ‘중재자’가 아니라 ‘책임자’의 입장에 서야 한다 / 세종신문
정병국 의원, 지역 숙원사업 해결할 2019년 예산 증액 확보 / 세종신문
대신면 주민들, 골재파쇄공장 신설 반대 탄원서 제출 / 세종신문
여주시 농민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 진행 / 세종신문
강추위에도 아이스 버킷 챌린지 이어져 / 세종신문
도, 내년도 국비 14조 949억 원 확보… 역대 최고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