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가 너에게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4/17 [10:39]
▲ 오시은 / 바람의 아이들 / 2015 

학교괴담, 그 속에 담긴 불편한 진실
 
교실에 떠도는 유령, 위층에서 들려오는 가정 폭력소리, 그리고 망쳐버린 과거로 반복되어 가버리는 시간여행이 학교 괴담처럼 오싹하면서 환상적입니다. 
그 속에는 우리가 외면하고 싶은 불편한 진실이 숨어있습니다. 학교의 왕따 문제, 괴롭힘으로 인한 자살, 가정 폭력 등 말입니다. 
누구나 약간의 왕따 경험은 있을 겁니다. 내 아이가 겪고 있다면 더 고통스럽겠지요. 어렵고 힘들고 고통스러워하는 아이들에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요? 
 
나는 도망쳐 버릴까도 싶었어. 하지만 생각과 달리 꼼짝도 못했지. 너의 당당한 목소리와 몸짓. 너에게는 사람을 굴복시키는 힘이 있었어. 너는 알고 있지? 네가 그렇다는 거. 나 같은 애는 절대로 흉내 낼 수 없는 힘이 네게는 있다는 거 말이야.
‘나도 너처럼 거리낌 없이 행동하고 , 나오는 대로 말하고, 사나운 표정을 지을 수 있었다면, 그랬다면 모든 게 달라졌을까?’ (72쪽)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7 [10:3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해년 첫 날 남한강 일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북내면 가정리 출신 이병길 씨, 국회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 위원 위촉 / 김영경 기자
가정리 주민들, “준설토적치장 하자보수도 부실공사” 분통 / 김영경 기자
축제마을 상백리는 '얼음빛 축제' 준비 중 / 김영경 기자
마을 안에서 아이와 어른이 함께 성장하는 것이 ‘마을교육공동체’ / 송현아 기자
“우리가 왜 외지 쓰레기를 태우며 목숨을 내놓아야 합니까!” / 이재춘 기자
우리말 지키는 조선족 중학생들, 세종대왕을 만나다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소규모 초등학교, ‘미래형 마을학교’로 변신한다 / 송현아 기자
인사실패ㆍ인사전횡은 단체장들의 고질병인가 / 세종신문
여주시, 3월 '지역화폐' 발행 예정… 청년배당·출산지원금 등 지급 / 김영경 기자
강천 SRF 발전소 시행사, “발전소 엄격하게 운영할 것, 허가 취소는 부적절”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