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0년 된 느티나무, 두릅을 품다
강천면 간매리 보호수 위에 두릅나무 자라나 눈길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4/19 [14:07]
▲ 200년 된 느티나무 위에 자라난 두릅나무. 빨간 원안이 두릅나무다.     © 여주시
 
경기도 여주시 강천면 수령 200년 된 느티나무 위에 두릅나무가 공생하고 있어 화제다. 
 
이 두릅나무는 살아있는 고목 느티나무 위에 뿌리를 내리고 푸릇한 봄나물 두릅을 피워냈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맨땅이 아닌 느티나무 중턱 갈라진 가지사이에 두릅나무가 자리 잡고 살아있다는 점이다. 
 
강천면 간매리 420-7번지에 위치한 이 느티나무 보호수는 수령 200년, 둘레 4.2m, 높이는 17m 정도로 지난 1982년 10월에 보호수로 지정됐다
.
언제부터 자리 잡았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각각 다른 종류의 나무가 같은 줄기에서 함께 성장하고 있어 보는 이들에게 신비감을 주고 있다. 
 
시 관계자는 “보호수 위에서 두릅나무가 자라는 경우가 다른 지역에도 있다고 들었지만, 간매리 보호수에서 자라는 두릅나무는 매우 건강하고 보면 볼수록 신비스럽다”고 말했다. 
 
주로 양지바른 들이나 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두릅나무는 줄기에 가시가 있고, 4월 초부터 파릇파릇하게 올라오는 새순을 따서 식용으로 이용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9 [14:07]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해년 첫 날 남한강 일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북내면 가정리 출신 이병길 씨, 국회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 위원 위촉 / 김영경 기자
가정리 주민들, “준설토적치장 하자보수도 부실공사” 분통 / 김영경 기자
축제마을 상백리는 '얼음빛 축제' 준비 중 / 김영경 기자
마을 안에서 아이와 어른이 함께 성장하는 것이 ‘마을교육공동체’ / 송현아 기자
“우리가 왜 외지 쓰레기를 태우며 목숨을 내놓아야 합니까!” / 이재춘 기자
우리말 지키는 조선족 중학생들, 세종대왕을 만나다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소규모 초등학교, ‘미래형 마을학교’로 변신한다 / 송현아 기자
인사실패ㆍ인사전횡은 단체장들의 고질병인가 / 세종신문
여주시, 3월 '지역화폐' 발행 예정… 청년배당·출산지원금 등 지급 / 김영경 기자
강천 SRF 발전소 시행사, “발전소 엄격하게 운영할 것, 허가 취소는 부적절”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