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학동 어르신 40여 명 식사대접… 부뚜막삼겹살에 '웃음꽃'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5/02 [12:01]
▲ 부뚜막삼겹살 김일태 사장이 오학동 어르신 40여 명에게 식사를 대접했다     © 세종신문


4월을 마감하면서 훈훈한 소식이 들려와 소개한다.

 

10년 전부터 해마다 봄과 가을에 오학동 어르신들을 초청하여 식사를 대접하는 신포부뚜막삼겹살 김일태 사장이 이번에도 어김없이 오학동 어르신 40여 명을 초대했다.

 

지난달 27일 12시 구세군나눔의집(원장 남세광)에 김일태 사장의 초청을 받은 40여 명의 어르신들이 모였다. 어르신들은 해마다 즐거운 마음으로 어르신들을 초청하고 부모님같이 대접하는 김일태 사장을 아들처럼 반겨주었다.

 

김일태 사장은 10여 년을 한결같이 해마다 어르신들에게 고기와 떡을 정성스럽게 준비해 대접하며 건강하게 보내실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날도 김일태 사장은 "어르신들을 뵐 때마다 자주 대접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하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구세군나눔의집 남세광 원장은 "식사대접에 초대를 받은 어르신들이 아주 신나하셨다"면서 "김 사장님의 대접을 어르신들이 항상 감사로 받기에 부뚜막삼겹살에는 웃음꽃이 활짝 피었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02 [12:0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해년 첫 날 남한강 일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북내면 가정리 출신 이병길 씨, 국회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 위원 위촉 / 김영경 기자
가정리 주민들, “준설토적치장 하자보수도 부실공사” 분통 / 김영경 기자
축제마을 상백리는 '얼음빛 축제' 준비 중 / 김영경 기자
마을 안에서 아이와 어른이 함께 성장하는 것이 ‘마을교육공동체’ / 송현아 기자
“우리가 왜 외지 쓰레기를 태우며 목숨을 내놓아야 합니까!” / 이재춘 기자
우리말 지키는 조선족 중학생들, 세종대왕을 만나다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소규모 초등학교, ‘미래형 마을학교’로 변신한다 / 송현아 기자
인사실패ㆍ인사전횡은 단체장들의 고질병인가 / 세종신문
여주시, 3월 '지역화폐' 발행 예정… 청년배당·출산지원금 등 지급 / 김영경 기자
강천 SRF 발전소 시행사, “발전소 엄격하게 운영할 것, 허가 취소는 부적절”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