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창간 25주년 기념 발간사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5/01 [11:43]
▲ 세종신문 발행인 김태균   
오래전부터 여주에는 겨레의 큰 임금 세종을 지극히 흠모하던 이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의 뜻이 신문으로 모아진 지 만 25년 햇수로 26년차, 청년이 되었습니다. 여전히 꿋꿋이 길을 가고 있습니다.

지금은 우리 여주공동체와 나라에 큰일들이 함께 벌어지고 있습니다. 여주지역의 시정을 맡을 여러 직임을 선출하는 지방선거가 있고, 분단 이후 처음으로 북의 지도자가 남으로 내려와 상호 번영과 통일의 이야기를 나누는 상서로운 장면을 보여주었습니다. 설렘을 선물하는 봄입니다. 동시에 우리의 선택도 중요해진 순간입니다.

여주시는 아름다운 곳입니다. 발전가능성도 무궁합니다. 다만 우리가 그 아름다움과 가능성을 보고 만질 수 있도록 함께 지혜를 모으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세종신문은 제호 그대로 세종의 뜻인 ‘백성을 사랑하고 편케 하는 모든 것’을 배우고 펴는 일에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세종이라는 위대한 모범은 우리가 잘 배우고 계승해야 할 자원입니다. 여주에는 세종대왕이 여전히 계십니다.

여기까지 오는 길, 독자님들의 애정이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광고로 힘을 실어주신 분들께도 감사합니다. 세종이 꿈꾸던 생생지락의 세상, 세종신문이 힘을 보태겠습니다. 눈이 되고 귀가 되겠습니다. 시민 여러분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세종신문 발행인 김태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01 [11:43]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해년 첫 날 남한강 일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북내면 가정리 출신 이병길 씨, 국회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 위원 위촉 / 김영경 기자
가정리 주민들, “준설토적치장 하자보수도 부실공사” 분통 / 김영경 기자
축제마을 상백리는 '얼음빛 축제' 준비 중 / 김영경 기자
마을 안에서 아이와 어른이 함께 성장하는 것이 ‘마을교육공동체’ / 송현아 기자
“우리가 왜 외지 쓰레기를 태우며 목숨을 내놓아야 합니까!” / 이재춘 기자
우리말 지키는 조선족 중학생들, 세종대왕을 만나다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소규모 초등학교, ‘미래형 마을학교’로 변신한다 / 송현아 기자
인사실패ㆍ인사전횡은 단체장들의 고질병인가 / 세종신문
여주시, 3월 '지역화폐' 발행 예정… 청년배당·출산지원금 등 지급 / 김영경 기자
강천 SRF 발전소 시행사, “발전소 엄격하게 운영할 것, 허가 취소는 부적절”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