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혜경의 우리말 바로 알기 ① 한때는 표준어였으나 지금은 사라진 말들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5/03 [12:59]
▲ 이혜경(전직 국어교사)
5월, 장미의 계절입니다. 요즘 꽃집에서 장미를 사면 가시가 없습니다. 사라진 가시를 보면서 사라진 우리말들을 떠올린 것은 전직 국어교사의, 아직은 사라지지 않은 직업병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한때는 표준어였으나 지금은 사라진 말들 중 그 일부입니다. 
 
먼저 ‘~읍니다’입니다. 앞 글자에 쌍시옷이 있는 경우는 ‘~읍니다’를 쓰고 쌍시옷이 없으면 ‘~습니다’로 쓰던 때가 있었습니다. 학교에서도 그렇게 가르쳤습니다. 그러나 이제 ‘~습니다’로 통일되었습니다. 앞 글자에 쌍시옷이 있든 없든 상관없이 ‘~습니다’입니다. 
밥을 먹었습니다. 학교에 다녀왔습니다. 꽃이 아름답습니다. 어떤 경우든 다 ‘~습니다’로 씁니다.

표준어에서는 사라졌지만 여전히 많이 쓰는 단어가 있습니다. 바로 ‘몇 일’입니다. 
예전에는 “며칠 동안 여행을 다녀올 거니?”라고 할 때는 며칠이라 쓰고, “네가 여행가기로 한 날이 몇 월 몇 일이니?” 할 때는 ‘몇 일’로 썼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네가 여행가는 날은 몇 월 ‘며칠’이니?” 할 때도 ‘며칠’로 씁니다. ‘며칠’로 통일된 것입니다.
‘몇 날’, ‘몇 월’, ‘몇 해’, ‘몇 년’ 등은 여전히 ‘몇’과 함께 쓰지만 ‘일(日)’은 ‘몇’과 이별하였습니다. 이유는 발음과 연관이 있습니다. 사람들이 몇 날[면 날], 몇 월[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03 [12:5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해년 첫 날 남한강 일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북내면 가정리 출신 이병길 씨, 국회 ‘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 위원 위촉 / 김영경 기자
가정리 주민들, “준설토적치장 하자보수도 부실공사” 분통 / 김영경 기자
축제마을 상백리는 '얼음빛 축제' 준비 중 / 김영경 기자
마을 안에서 아이와 어른이 함께 성장하는 것이 ‘마을교육공동체’ / 송현아 기자
“우리가 왜 외지 쓰레기를 태우며 목숨을 내놓아야 합니까!” / 이재춘 기자
우리말 지키는 조선족 중학생들, 세종대왕을 만나다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소규모 초등학교, ‘미래형 마을학교’로 변신한다 / 송현아 기자
인사실패ㆍ인사전횡은 단체장들의 고질병인가 / 세종신문
여주시, 3월 '지역화폐' 발행 예정… 청년배당·출산지원금 등 지급 / 김영경 기자
강천 SRF 발전소 시행사, “발전소 엄격하게 운영할 것, 허가 취소는 부적절”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