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인 동주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8/01 [17:37]
▲ 시인 동주/안소영/2015    © 세종신문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영원히 슬플 것이오.

 

연희 전문학교를 다니던 시절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윤동주 삶을 담고 있습니다. 현실의 아픔을 그려야만 독립운동일까요. 일제시대에 우리 말과 글로 시를 쓴다는 것은 목숨을 내놓은 것이었습니다. 많은 문인들이 매국의 길로 접어들 때 윤동주는 일제에 맞서 우리말로 시를 썼습니다. 아무도 시를 쓰려하지 않은 시대에 사람의 내면을 들여다보며 혼신의 힘을 다해 진실하게 말입니다.

 

『자신의 마음 깊숙한 곳을 들여다보고, 주변의 자연과 사물들도 그곳까지 데려가, 일렁이는 감성들을 충분히 무르익게 하고, 때로는 예리한 지성의 바늘로 톡 건드리기도 하면서, 마침내 정제되고 아름다운 우리말의 체에 걸러 노트 위에 한편의 시로 옮겨 적는 길고도 진실하고 순정한 시간. 그것이면 충분했다 동주의 새로운 시는 절망의 어두운 그늘 속까지, 슬픔의 웅덩이 깊은 곳까지 닿아본 사람만이 쓸 수 있는 시였다. 어떠한 어려움 속에서도 맑고 고요한 눈을 잃지 않는 사람만이 부를 수 있는 노래이기도 했다. (162 쪽)』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01 [17:37]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을이 익어가는 들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8일 여주지역 택시 운행 중단… 카카오 카풀 사업에 택시업계 반발 / 세종신문
백종덕 변호사 여주에 사무실 개소 / 세종신문
남한강로타리클럽, 사무실 이전 현판식 진행 / 세종신문
원경희 전 시장, GK1 재단 설립… “세종과 한글 세계에 알리겠다” / 세종신문
가정리 대책위-제7군단, ‘전차훈련 주둔지’ 협상 시작 / 세종신문
‘농민기본소득제’, 여주지역 첫 공론화 장 열려 / 세종신문
[신철희 정치칼럼] 보수와 진보, 또는 좌파와 우파란 무엇인가? / 세종신문
여주시, 쌀생산농업인 소득지원금 지원 / 세종신문
강변칠우 사건의 발원지 ‘양화나루’ / 세종신문
북카페 세렌디피티78에서 재즈의 향연을… 여주대 실용음악과 교수들 공연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