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기원, 스마트 양봉기술 ‘여왕벌위치추적기’ 기술이전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8/02 [10:24]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양봉농가에서 벌통 내 여왕벌을 쉽게 찾을 수 있는 ‘여왕벌 위치추적기’를 개발해 2일 민간업체에 기술이전한다.

여왕벌위치추적기 기술이전을 받은 (주)타우테크, (주)센서뷰는 2021년까지 매출액의 3% 기술이전료를 지불하고 여왕벌위치추적기를 사용하게 된다. 
 
양봉농가에서 벌통을 늘리거나 일벌이 정상적으로 활동하고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여왕벌의 위치를 확인해야 하는데 과정이 까다로워 애로사항이 있었다.

‘여왕벌위치추적기’는 여왕벌에 초소형 태그를 부착해 여왕벌의 움직임에 따라 태그의 미세자력 변화량을 여러 개의 센서가 동시에 측정하고, 이를 통해 여왕벌의 위치를 30초 이내로 확인할 수 있다.

위치추적장치에 설치된 LCD창을 통해 벌통 내에 3차원으로 여왕벌 위치를 표시해 양봉농가가 쉽게 알 수 있고 소형의 2차 전지(리튬이온)를 부착하여 휴대가 간편하다.

또한 위치추적장치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절전기능으로 전환돼 배터리 한 개로 농가에서 하루 종일 작업할 수 있다.

여왕벌 추적기가 상용화되어 양봉농가에 보급되면 양봉농가의 최대 애로사항 이였던 여왕벌을 찾는 작업을 쉽게 할 수 있게 되어 노동력절감 등 양봉농가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인태 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 “인공지능을 이용한 여왕벌 위치추적 장치개발은 스마트 농업으로 가는 한부분이며 이에 만족하지 않고 이 기술을 활용해 벌의 생태연구도 진행할 것”이라며 “향후 스마트 양봉시스템으로 발전시켜 경기도가 4차 산업혁명의 중심에서 농업을 이끌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농업기술원은 여왕벌위치추적기를 2017년 1월에 연구개발 착수하여 같은 해 9월에 특허출원을 완료하고 현장평가, 농가시연 등 현장적용평가를 거쳐 이번에 민간업체에 기술이전 후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02 [10:2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물주님들~ 고통분담 합시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축구종합센터 유치 아쉽게도 실패 / 김영경 기자
“여주에서 가죽공예로 새 인생 시작했다” / 이재춘 기자
“인도차이나는 기회의 땅이다”… 가남 은아목장 낙농기술 베트남 진출 / 김영경 기자
“참여한 마을이 모두 선정됐으면 좋겠다”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① ‘물’과 ‘문화유적’ / 이재춘 기자
여주금사참외축제, 오는 31일 개막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② ‘폐기물 처리’와 ‘고령화’ / 이재춘 기자
시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재정투자는 ‘적자’가 아니다 / 세종신문
흥천 상백리 청보리축제 내달 6일부터 열려 / 김영경 기자
31회 여주도자기축제 폐막… 총 30만 명 다녀가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