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폭염·가뭄에 목마른 수목 살리자
여주시, 폭염 및 가뭄대비 수목 관수작업 총력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8/07 [13:39]
▲     © 세종신문



여주시(시장 이항진)는 최근 연일 계속되는 폭염과 가뭄으로 인한 수목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공원 및 가로녹지 수목 관수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가 금번 펼친 관수작업은 가로녹지 및 공원 등 주요 경관 조성지와 가뭄으로 인해 잎이 마르거나 수세가 약해진 수목과 가뭄피해가 예상되는 곳 위주다.

특히, 2년 이내 식재한 가로수 200여주에 대하여 3차 관수작업을 실시 한 후 현암동 일부 구간 가로수에는 물주머니를 설치하고, 주요 도심 지역인 홍문동 걷고싶은거리 및 세종로 중앙분리대 3km 구간 녹지대 수목에 집중적으로 관수를 실시했다.

금번 시행한 녹지대 관수 작업은 수목의 가뭄피해 예방뿐만 아니라 폭염으로 치솟은 도심 온도를 낮추는 역할도 톡톡히 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수목 관수작업에는 진화 및 방제차량 3대, 임차 급수차량 1대 와 인력 20여명이 투입되었으며, 작업시간은 오전 8시나 오후 3시부터 집중 관수해 작업자의 안전사고 예방에도 철저를 기했다.

아울러 권혁면 산림공원과장은 “지속되는 폭염과 가뭄 피해 예방을 위해 충분한 강우로 가뭄이 해소 될 때 까지 장비와 인력을 총 동원해 관수작업을 실시해 수목고사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 세종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07 [13:3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에 울려 퍼지는 사랑의 종소리… 구세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를 레저와 체육, 생활이 연계된 생활체육의 거점으로 / 세종신문
[특별기고 - 해외 연수를 다녀와서②] 쓰레기 더미에서 아름다운 명소로… 뤼소정원 / 세종신문
“강천 쓰레기 발전소 허가 취소는 시장의 결단에 달려있다” / 세종신문
여주에 ‘평화의 소녀상’ 세운다… 준비위, 모임 갖고 계획 논의 / 세종신문
[사설] 여주시장은 ‘중재자’가 아니라 ‘책임자’의 입장에 서야 한다 / 세종신문
정병국 의원, 지역 숙원사업 해결할 2019년 예산 증액 확보 / 세종신문
대신면 주민들, 골재파쇄공장 신설 반대 탄원서 제출 / 세종신문
강추위에도 아이스 버킷 챌린지 이어져 / 세종신문
여주시 농민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 진행 / 세종신문
도, 내년도 국비 14조 949억 원 확보… 역대 최고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