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계의 일상 -느림의 미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을의 길목, 입추
박문신의 사계의 일상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8/09 [13:42]
▲ 능서의 들녘. 벼이삭이 고개를 내밀었다.     © 박문신


여름의 끝자락은 어디메쯤이뇨.
불볕더위는 가심이 없으니 
육신은 늘 처짐이요,
영혼은 들락날락 함이라.
 
칠월도 가고, 
팔월이라, 입추에 들어섰건만
늘 피곤함만이 엄습하여
나의 삶을 이끌어 가는 듯하다.
 
조금이라도 더위를 이겨 보자
영육의 나약함을 극복해 보자
운동도 시도 해 보고,
밖으로 휘 돌아 보기도 한다.
 
허허 오늘도 
더위에 지친 육신 이끌고 밖으로 나서니
칠, 팔월의 뙤약볕은 
여지없이 대지를 
한증막 속으로 몰아넣고 있네 그려.
들녘에는 가뭄 또한 만만치 않다.
밭곡식들이
목마름을 이기지 못해
누렇게 말라 죽어 가고 있으니.
 
마음이 무겁다.
그나마 인간은 문명의 이기로
갈증과 더위를 피하고 있건만,
밭곡식들 바라보니, 휴~
 
무더위 속에서도 세월은 흐름인가,
벼 이삭이 고개를 내밀고 있다.
가을이 고개를
들기 시작한 게 틀림없다.
 
이기자.
조금만 더.
헌데 아직 휴가도 안 갔는데,
여름이 끝나면 ㅎㅎ…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09 [13:4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주에 울려 퍼지는 사랑의 종소리… 구세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를 레저와 체육, 생활이 연계된 생활체육의 거점으로 / 세종신문
[특별기고 - 해외 연수를 다녀와서②] 쓰레기 더미에서 아름다운 명소로… 뤼소정원 / 세종신문
“강천 쓰레기 발전소 허가 취소는 시장의 결단에 달려있다” / 세종신문
여주에 ‘평화의 소녀상’ 세운다… 준비위, 모임 갖고 계획 논의 / 세종신문
[사설] 여주시장은 ‘중재자’가 아니라 ‘책임자’의 입장에 서야 한다 / 세종신문
정병국 의원, 지역 숙원사업 해결할 2019년 예산 증액 확보 / 세종신문
대신면 주민들, 골재파쇄공장 신설 반대 탄원서 제출 / 세종신문
강추위에도 아이스 버킷 챌린지 이어져 / 세종신문
여주시 농민기본소득 강연 및 토론회 진행 / 세종신문
도, 내년도 국비 14조 949억 원 확보… 역대 최고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