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계의 일상 -느림의 미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을의 길목, 입추
박문신의 사계의 일상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08/09 [13:42]
▲ 능서의 들녘. 벼이삭이 고개를 내밀었다.     © 박문신


여름의 끝자락은 어디메쯤이뇨.
불볕더위는 가심이 없으니 
육신은 늘 처짐이요,
영혼은 들락날락 함이라.
 
칠월도 가고, 
팔월이라, 입추에 들어섰건만
늘 피곤함만이 엄습하여
나의 삶을 이끌어 가는 듯하다.
 
조금이라도 더위를 이겨 보자
영육의 나약함을 극복해 보자
운동도 시도 해 보고,
밖으로 휘 돌아 보기도 한다.
 
허허 오늘도 
더위에 지친 육신 이끌고 밖으로 나서니
칠, 팔월의 뙤약볕은 
여지없이 대지를 
한증막 속으로 몰아넣고 있네 그려.
들녘에는 가뭄 또한 만만치 않다.
밭곡식들이
목마름을 이기지 못해
누렇게 말라 죽어 가고 있으니.
 
마음이 무겁다.
그나마 인간은 문명의 이기로
갈증과 더위를 피하고 있건만,
밭곡식들 바라보니, 휴~
 
무더위 속에서도 세월은 흐름인가,
벼 이삭이 고개를 내밀고 있다.
가을이 고개를
들기 시작한 게 틀림없다.
 
이기자.
조금만 더.
헌데 아직 휴가도 안 갔는데,
여름이 끝나면 ㅎㅎ…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09 [13:4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을이 익어가는 들녘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문재인 대통령, 한글날 세종대왕릉 방문해 애민정신 기려 / 세종신문
세종대왕 즉위 600돌 기념 ‘양로연’ 성황리에 진행 / 세종신문
이항진 시장, "역세권 개발·영농형 태양광 도입 등 적극 추진하겠다" / 세종신문
원경희 전 시장, GK1 재단 설립… “세종과 한글 세계에 알리겠다” / 세종신문
다양한 국적의 여주사람들 축제가 열렸다 / 세종신문
아이들의 지킴이, 이포나루 뱃사공 ‘호랭 할아버지’ / 세종신문
“내 꿈은 ‘장애인심리상담사’가 되는 것이다” / 세종신문
백종덕 변호사 여주에 사무실 개소 / 세종신문
올해도 풍성하게 준비한 '여주오곡나루축제'로 오세요 / 세종신문
여주시, 2018 세종대왕 문화제 기념식 진행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