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계의 일상 -느림의 미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달구질 소리
박문신의 사계의 일상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10/06 [06:22]
 © 박문신

북서풍이 강하게 불어제낀다.
그늘에 들어서면 싸~ 한 것이
냉랭함 마저 돈다.
허나, 태양 앞에 서면 아직
따스함보다, 강렬한 열기가 전신을 스친다.
 
고향마을 이장님으로부터 전화를 받고
무거운 몸에 아침 햇살 받으며
시골길을 구비 구비 돌아 장지로 향한다.
 
요즘은 장례문화도 많이 바뀌어
매장하는 모습 보기가 쉽지 않은 추세,
 
행여는 없지만
묘지를 만드는 것은 아직 옛 모습이라.
사람이 손으로 파던 것을
포클레인으로 대처하는 모습이 다를 뿐.
 
상주들과 마을사람들이 옆에서 지켜본다.
땅속으로 관이 들어가고
상주들이 한 삽씩 흙으로 덮어 나간다.
 
어느 정도 봉문이 만들어져 갈 무렵
마을사람들이 모여 선소리꾼의 장단에 맞추어
봉분을 밟아 다진다.
오랜만에 들어보는 달구질 소리,
허나 익숙지 않은 나에게
장단 맞추어 리듬 타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
예전에도 몇 번 달구질 했던 기억은 있는데.
 
몸의 움직임이 각각 놀고 있을 때
선소리꾼과 달구질 하는 사람들의 후렴이
구성지게 어우러져 귓속을 뱅뱅 돈다.
마음 속으로도 울려온다.
 
다시 봉분을 더 크게 흙으로 덮고
재차 달구질할 무렵
옆으로 살짝 빠져 나와
언제 다시 들어 볼지 몰라
잠깐 소리와 영상을 담아 보기도.
 
여물어 가는 가을 곡식들
그 위를 한가롭게 뛰어 노는 곤충들
더불어 구성지게 울려 퍼지는 달구질 소리.
멀리 가시는 혼도 즐겨 떠나지 않을까.
 
봉분이 만들어져 가는 모습 보며 서성일 제
파충류 한 쌍이 꼬리 부분만 결합이 된 채
길게 일자로 움직이면서
나를 뚫어지게 쳐다본다.
처음 보는 모습에 신기하기도,
헌데 짜식 무슨 의미로 저리 쳐다보는 걸까?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06 [06:2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봄을 이끄는 '복수초' 활짝 피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쓰레기 발전소 둘러싼 외룡리 주민 갈등, 여주시가 부추긴 꼴 / 이재춘 기자
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회 조직개편...‘총선체제’ 돌입 / 김영경 기자
북내면민 100여 명 모여 '외룡리 쓰레기발전소 반대추진위' 대책회의 진행 / 이재춘 기자
“말로만 허가 취소? 이항진 시장은 약속을 지켜라” / 김영경 기자
세계 속의 여주, 여주의 미래를 도모하다 / 이재춘 기자
직권상정이 민주주의? / 세종신문
보통·초현 적치장 관련 해임된 여주시 A국장, "억울하다" 행정소송 중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사랑의 온도는 229℃… 사랑의 온도탑 6억 8천여 만원 달성 / 세종신문
대신면 보통·초현 적치장 농지 파보니 오니토·자갈 수두룩 / 아재춘 기자
여주시여성단체협의회, 제35회 정기총회 개최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