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음의 집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10/06 [06:30]
▲ 김희경 글,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그 / 창비     ©

살짝 가라앉은 푸른색을 배경으로 그려나간 세밀한 붉은 선의 드로잉이 인상적이다. 

작가는 “마음은 어디 있을까?”라고 쉽게 답하기 어려운 질문을 던진다. 철학적인 질문을 집에 비유하면서 차분히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한 장 한 장 페이지를 넘기다보면 책은 곧 뒤 따라 나 자신에게 질문을 반사시킨다. “마음이란 무엇일까?”라고 내게 말을 걸어온다.

마음을 내 것이라 한들 누가 뭐라 할까 싶지만, 슬쩍 “나의 마음의 주인은 누굴까?”라고 물어본다. 더러는 내가 아닐 때도 있는 것 같다. ‘그래 그랬지. 어느 때는 마음이 도무지 내 말을 듣지 않을 때가 있었지.’라는 생각들이 꼬리에 꼬리를 문다. 슬픔이 영 누그러지지를 않다가도, 불쑥 찾아 온 웃음이 나를 깔깔대게도 했었지.

책 속의 글과 그림은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는 듯이 이어지며 영상의 흐름을 따라 가듯이 마음의 집을 차분히 둘러보게 한다. 마음을 가꾸는 일이 만만치가 않을 때 ‘마음의 집’을 읽어보자.  

책배여강 김지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06 [06:30]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봄을 이끄는 '복수초' 활짝 피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쓰레기 발전소 둘러싼 외룡리 주민 갈등, 여주시가 부추긴 꼴 / 이재춘 기자
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회 조직개편...‘총선체제’ 돌입 / 김영경 기자
북내면민 100여 명 모여 '외룡리 쓰레기발전소 반대추진위' 대책회의 진행 / 이재춘 기자
“말로만 허가 취소? 이항진 시장은 약속을 지켜라” / 김영경 기자
세계 속의 여주, 여주의 미래를 도모하다 / 이재춘 기자
직권상정이 민주주의? / 세종신문
보통·초현 적치장 관련 해임된 여주시 A국장, "억울하다" 행정소송 중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사랑의 온도는 229℃… 사랑의 온도탑 6억 8천여 만원 달성 / 세종신문
대신면 보통·초현 적치장 농지 파보니 오니토·자갈 수두룩 / 아재춘 기자
여주시여성단체협의회, 제35회 정기총회 개최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