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계의 일상 -느림의 미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석양과 가을억새
박문신의 사계의 일상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10/12 [11:25]
© 박문신


깊어 가는 가을
잠시 분위기 즐기고자
사업장 귀퉁이 야산 끝자락
상수리나무 그늘 아래 마련된
정자에 누워 본다.
 
잎새에 이는 바람이 
제법 드세다.
옷자락 타고 스며드는
쌀쌀함이 극 상쾌함으로
뇌리에 전달되고
온 몸은 나긋나긋 늘어진다.
 
흔들이는 잎새
그 사이 사이로 치고 달리는 바람소리
휘이~잉, 휘이~~~잉
머얼리 가까이 귓속으로 파고든다.
최면이라도 걸린 듯 
육신은 스르르 눈을 감아 버리고.
 
짧디 짧은 단잠
임 깨우는 소리에
살며시 눈을 떠 보니
나무 가지 사이로 비추이는
넓디넓은 가을 하늘,
먹구름 흰 구름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수채화를 그리고 있지 않는가.
 
오호라 
내 이 아름다움을 어찌 놓칠 세냐.
드넓은 공간에서 즐기고자 
여강으로 한걸음에 내 달린다.
 
허나 그곳엔 또 다른 기다림이 있었으니
다름 아닌 수줍게 반기는 가을억새라.
오늘 하루 복 되고 복 되도다.
서산으로 기울어져 가는
석양에 반사되어 
눈부시게 반짝이는 하이얀 은빛 물결에
취하고 또 취해 본다.
 
시간이 흐름에
붉게 타들어 가던 
하늘 캠퍼스는 순식간에 사라지고
고요함과 적막 속
어둠이 내리기전 찰나의 순간
가을억새와 속삭이는 여인
내 영혼은 달콤한 
여강의 환상 속으로
풍덩 빠져 들어 감이라.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2 [11:2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봄을 이끄는 '복수초' 활짝 피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쓰레기 발전소 둘러싼 외룡리 주민 갈등, 여주시가 부추긴 꼴 / 이재춘 기자
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회 조직개편...‘총선체제’ 돌입 / 김영경 기자
북내면민 100여 명 모여 '외룡리 쓰레기발전소 반대추진위' 대책회의 진행 / 이재춘 기자
“말로만 허가 취소? 이항진 시장은 약속을 지켜라” / 김영경 기자
세계 속의 여주, 여주의 미래를 도모하다 / 이재춘 기자
직권상정이 민주주의? / 세종신문
보통·초현 적치장 관련 해임된 여주시 A국장, "억울하다" 행정소송 중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사랑의 온도는 229℃… 사랑의 온도탑 6억 8천여 만원 달성 / 세종신문
대신면 보통·초현 적치장 농지 파보니 오니토·자갈 수두룩 / 아재춘 기자
여주시여성단체협의회, 제35회 정기총회 개최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