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89) 점동면 청안1리 정기철 씨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10/12 [11:27]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89호




점동면을 사랑하고 청안1리를 지키며 살아가는 제 남편 정기철 씨를 추천합니다. 

마을 곳곳 전봇대에 불법 현수막이 걸려있는데, 현수막만 대충 끊어가고 남은 줄들이 어지럽게 널려있습니다. 그게 보이면 한걸음에 뛰어가 줄을 모두 제거하고, 지저분하게 붙어있는 전단지들을 깨끗하게 떼어내느라 바쁜 남편입니다. 

사실, 마을 꽃 심는 일과 물주는 일도 정기철 씨가 먼저 시작한 일이었습니다. 마을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궂은일을 도맡아하는 한편, 적십자회원으로 10년 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는 각 회원들이 자신의 형편과 능력에 따라 각자의 일을 맡아 하고 있는 국제적인 봉사단체에서 함께할 수 있어 보람차다고 말합니다. 

내 손길이 필요한 곳이 있어 행복하다는 정기철 씨를 칭찬합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2 [11:27]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봄을 이끄는 '복수초' 활짝 피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쓰레기 발전소 둘러싼 외룡리 주민 갈등, 여주시가 부추긴 꼴 / 이재춘 기자
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회 조직개편...‘총선체제’ 돌입 / 김영경 기자
북내면민 100여 명 모여 '외룡리 쓰레기발전소 반대추진위' 대책회의 진행 / 이재춘 기자
“말로만 허가 취소? 이항진 시장은 약속을 지켜라” / 김영경 기자
세계 속의 여주, 여주의 미래를 도모하다 / 이재춘 기자
직권상정이 민주주의? / 세종신문
보통·초현 적치장 관련 해임된 여주시 A국장, "억울하다" 행정소송 중 / 이재춘 기자
여주시 사랑의 온도는 229℃… 사랑의 온도탑 6억 8천여 만원 달성 / 세종신문
대신면 보통·초현 적치장 농지 파보니 오니토·자갈 수두룩 / 아재춘 기자
여주시여성단체협의회, 제35회 정기총회 개최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