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 여민동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89) 점동면 청안1리 정기철 씨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8/10/12 [11:27]
여주시민 칭찬릴레이 여민동락(與民同樂) 제89호




점동면을 사랑하고 청안1리를 지키며 살아가는 제 남편 정기철 씨를 추천합니다. 

마을 곳곳 전봇대에 불법 현수막이 걸려있는데, 현수막만 대충 끊어가고 남은 줄들이 어지럽게 널려있습니다. 그게 보이면 한걸음에 뛰어가 줄을 모두 제거하고, 지저분하게 붙어있는 전단지들을 깨끗하게 떼어내느라 바쁜 남편입니다. 

사실, 마을 꽃 심는 일과 물주는 일도 정기철 씨가 먼저 시작한 일이었습니다. 마을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궂은일을 도맡아하는 한편, 적십자회원으로 10년 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는 각 회원들이 자신의 형편과 능력에 따라 각자의 일을 맡아 하고 있는 국제적인 봉사단체에서 함께할 수 있어 보람차다고 말합니다. 

내 손길이 필요한 곳이 있어 행복하다는 정기철 씨를 칭찬합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2 [11:27]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물주님들~ 고통분담 합시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축구종합센터 유치 아쉽게도 실패 / 김영경 기자
“여주에서 가죽공예로 새 인생 시작했다” / 이재춘 기자
“인도차이나는 기회의 땅이다”… 가남 은아목장 낙농기술 베트남 진출 / 김영경 기자
“참여한 마을이 모두 선정됐으면 좋겠다”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① ‘물’과 ‘문화유적’ / 이재춘 기자
여주금사참외축제, 오는 31일 개막 / 김영경 기자
[동행 취재] 지역현안, ‘배움’으로 길 찾는다② ‘폐기물 처리’와 ‘고령화’ / 이재춘 기자
시민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재정투자는 ‘적자’가 아니다 / 세종신문
흥천 상백리 청보리축제 내달 6일부터 열려 / 김영경 기자
31회 여주도자기축제 폐막… 총 30만 명 다녀가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