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가 고향이라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
뮤지컬 '임정의 불꽃' 개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4/12 [10:31]
▲ 뮤지컬 <임정의 불꽃>의 한 장면. 여주 초등학생들로 이루어진 어린이 독립군들과 청사 조성환 선생(맨 앞 가운데)  

여주시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뮤지컬<임정의 불꽃>이 드디어 여주 세종국악당에서 막을 올렸다.
 
<임정의 불꽃, 조성환>은 여주시 대신면 보통리에 있는 국가지정 민속문화재 제126호 보통리 고택을 본가로 둔 ‘조성환’ 선생의 3.1운동부터 대한민국 임시정부 군무부장으로 활동한 과정을 드라마틱하게 구성한 뮤지컬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4월 11일 첫 공연에는 700여명의 관객들이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뮤지컬 <임정의 불꽃, 조성환> 첫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뮤지컬이 이렇게 감동적이고, 내가 대한민국 국민이고, 여주가 고향이라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알게 되는 소중한 기회를 얻은 것 같다”, “나는 조성환 선생님의 종친인데 우리 지역의 어르신이 이렇게 훌륭한 업적을 남긴 것을 알게 되어 매우 기쁘다”등 다양한 관람소감을 전해 왔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조성환 선생의 독립운동 업적을 발굴하여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는 것이야말로 선생님의 정신을 후대에 남기는 것”이라며 “4월 13일까지 펼쳐질 공연에 많은 여주 시민분들이 관람하시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뮤지컬<임정의 불꽃>은 4월 13일(토)까지 세종국악당에서 공연한다. 무료 공연으로 진행되며 공연 1시간 전부터 입장티켓을 배부한다.

▲ 뮤지컬 <임정의 불꽃>의 한 장면. 무대의 어린이들은 모두 여주시 관내 초등학생들이다.     © 여주시 제공

▲ 뮤지컬 <임정의 불꽃>의 한 장면.     © 여주시 제공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2 [10:31]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강천면주민협의체는 매립장협의체의 자문기구” / 이재춘 기자
강천 쓰레기매립장 관련 여주시 규칙 상위법에 어긋나… 집행도 엉망 / 이재춘 기자
민주당 경선자 선정, 미래통합당 출범… 여주·양평지역 총선 구도는? / 송현아 기자
개혁 이행할 ‘진정한 대표’ 뽑아야 한다 / 박재영
금사면 ‘이포나루두레촌’ 마을기업 선정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2] 강천면 부평리 가톨릭 성지, 그리고 한백겸 이야기 / 이재춘 기자
‘코로나19’ 직격탄에 여주 지역상권 흔들 / 송현아 기자
여주시 공유재산 매입 계획 발표… 매입 추정가 약 730억 원 / 송현아 기자
총선특집 공동인터뷰⑧ 변성근 “정병국으로 단일화 된다면 끝까지 싸울 것” / 21대 총선 여주양평 공동취재단
SK천연가스발전소 대책위, 총선 예비후보자와 간담회 진행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