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의 고독한 저항
 
이재춘 기자   기사입력  2019/06/10 [11:29]
▲ 여주시 대신면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 이강세 씨 논은 농사를 짓지 못하는 땅이 되었다.     © 이재 기자

녹음이 짙어가는 6월!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 이강세 씨 논은 아직도 싸우고 있다.

황폐화 된 토양 때문에 무농사를 망친 이강세 씨는 논을 임차했던 여주시에 돌을 골라내고 복토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런데 여주시는 복토는 해줄수 없다고 하며 돌만 골라주었다.

농사를 지을 수 없는 땅이 된 이강세 씨의 논은 황토빛 상처를 입은 채 고독한 저항을 이어가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0 [11:2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갈 곳 없는 여주지역 청소년’, 문화공간 마련 위한 집담회 열려 / 송현아, 김영경기자
여주에서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손길 이어져 / 송현아 기자
‘작은 학교 살리기’에 온 마을이 나섰다 / 송현아 기자
여주평화의소녀상 내년 3월 1일 제막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강천면 주민자치위, 동아리 발표회 및 바자회 진행 / 김영경 기자
“주차장 조례, 현실성 있게 개정해야” / 이재춘 기자
자주국방 실현의 사회적 합의 필요하다 / 세종신문
“꼴찌로 참여해 자녀들에게 추억을 남겼다” / 김영경 기자
여주 첫 ‘힐스테이트’ 아파트 내년 상반기 공급 / 세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