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의 고독한 저항
 
이재춘 기자   기사입력  2019/06/10 [11:29]
▲ 여주시 대신면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 이강세 씨 논은 농사를 짓지 못하는 땅이 되었다.     © 이재 기자

녹음이 짙어가는 6월! 보통·초현 준설토적치장 이강세 씨 논은 아직도 싸우고 있다.

황폐화 된 토양 때문에 무농사를 망친 이강세 씨는 논을 임차했던 여주시에 돌을 골라내고 복토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런데 여주시는 복토는 해줄수 없다고 하며 돌만 골라주었다.

농사를 지을 수 없는 땅이 된 이강세 씨의 논은 황토빛 상처를 입은 채 고독한 저항을 이어가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0 [11:29]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장] 사진으로 살펴보는 강천섬 관리 실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능서에서 여주로’… 이천화장장 대응기구, 범여주시민 대책위로 확대 통합 / 송현아 기자
“오죽 답답하면 여주시 찾아왔겠나”… 부발읍 주민들, 화장장 반대 호소 / 김영경 기자
[여주마을 구석구석 32] 물 맑고 들 넓은 능서면 매화리 / 이재춘 기자
“목공예는 필요 없는 부분 걷어내고 의미를 새기는 것” / 김영경 기자
여주 추연당 ‘순향주’ 농식품부 우리술 품평회에서 우수상 받아 / 김영경 기자
덕산한의원, 노인복지관‧장애인복지관에 1억원 상당 ‘경옥고’ 후원 / 송현아 기자
강천SRF발전소 행정소송 항소심 여주시 승소 / 김영경 기자
[기고] 기피시설 설립과 관련한 사회적 합의의 필요성 / 고명숙
양촌적치장 육상준설토 10만7천㎥, 누가 훔쳐갔나 / 이재춘 기자
“옥상 누수 때문에 지붕 올렸는데 불법이라고요?” / 송현아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