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직 두 사람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07 [13:04]
▲ 김영하 / 문학 동네 / 2017 

그 두 사람, 오직 두 사람만이 느꼈을 어떤 어둠에 대해서  

<오직 두 사람>은 김영하의 단편소설집입니다.
<아이를 찾습니다>는 십여년만에 유괴된 아들을 찾은 후 오히려 가족이 붕괴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아버지와 아들이 느꼈을 현실은 참담합니다. 아들은 가출을 하고 아들의 여자친구는 아기를 아버지에게 버리고 갑니다. 아버지는 아들을 놓쳤던 빈손에 손주를 다시 쥐게 됩니다. 하지만  완벽한 회복은 불가능하며 예전의 삶으로 돌아갈 수는 없습니다.     

(296쪽) 이 소설의 주인공은 아이를 잃어버림으로써 지옥에서 살게 됩니다. 아이를 되찾는 것만이 그의 유일한 희망이었습니다. 그러나 진짜 지옥은 아이를 되찾는 순간부터라는 것을 그는 깨닫게 됩니다. 이제 우리도 알게 되었습니다.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한 일이 인생에는 엄존한다는 것, 그런 일을 겪은 이들에게는 남은 옵션이 없다는 것, 오직 ‘그 이후’를 견뎌내는 일만이 가능하다는 것을.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7 [13:0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에도 ‘블랙아이스’ 주의보...가남 하귀교차로 3중, 4중 추돌 잇따라 / 김영경 기자
‘농민수당 지원조례안’ 만장일치 가결, 남은 과제는? / 송현아 기자
시각장애인들이 마음으로 찍은 사진, 전시회로 결실 / 김영경 기자
[신철희 정치칼럼] 공화주의 정치와 민생 / 신철희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한유진 전 청와대 행정관, 총선 출마 선언… "새로운 여주 양평 만들겠다" / 송현아 기자
민주당 지역위, 송년의 밤 행사 열고 ‘총선 승리’ 다짐 / 김영경 기자
능서면 주민자치위원회, 제2회 사랑나눔 축제 열어 / 김영경 기자
구세군 자선냄비 시종식 열려… 연말까지 ‘사랑의 종소리’ 이어간다 / 송현아 기자
“웃음과 선(善)은 계속 전파되는 힘을 가졌다”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