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소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행정기관 간 협업으로 예산 절감
 
송현아 기자   기사입력  2019/08/07 [13:38]
경기도가 다른 행정기관과의 협력으로 예산 절감에 성공한 사례가 알려져 화제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도내 시군, 행정안전부 등과 협력해 전입 도민을 위한 복지혜택 안내서비스 문자발송 비용 약 350만 원과, 경기도 공무원을 위한 이메일 인증 프로그램 구축 비용 약 6,400만 원을 절감했다.

▲ 경기도 복지혜택 안내문자 예시     © 경기도 제공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복지혜택 안내서비스 문자발송은 경기도로 신규 전입한 도민을 대상으로 도의 다양한 복지정책을 알려주고 활용할 수 도움을 주는 서비스다. 문제는 우편이나 문자메시지 발송에 드는 비용인데, 경기도 인구이동통계자료에 따르면 2018년 1월부터 2019년 7월까지 매월 평균 전입입구는 16만8,090명으로 이들을 대상으로 문자메시지를 발송할 경우 매월 약 444만 원의 비용이 발생한다. 안내 우편물을 발송할 경우 매월 약 5,043만 원 규모의 비용(일반우편 기준)이 든다.
 
이런 가운데 도는 각 시군에서 전입자 대상 문자안내 서비스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각 시군에서는 주민센터에 전입신고를 하는 도민이 동의할 경우 KT의 지원을 받아 전입지 도로명 주소를 문자메시지로 알려준다. 경기도는 이 문자 서비스에 경기도 홈페이지 복지혜택 안내서비스 주소를 포함해 달라고 협조를 구했다. 문자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남양주와 안산시를 제외한 도내 29개 시·군이 여기에 동의했고 지난 6월부터 별도 추가 비용없이 안내문자가 발송되고 있다. 도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6월부터 7월 31일 현재까지 전입자에게 발송한 안내 문자는 총 13만2,472건으로 비용으로 따지면 약 350만 원의 예산이 절감된 셈이다.

두 번째 사례는 경기도청 공무원들이 스마트폰에서 이메일을 확인할 경우 필요한 보안 인증절차를 개선한 사례다. 도는 기존 공인인증서나 문자를 통한 본인 인증 방식을 사용하고 있었지만 절차가 복잡해 불편이 많았다.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고민하던 도는 행정안전부가 개발한 대민서비스용 디지털원패스에 주목하고 이에 대한 사용권한을 행안부에 요청했다. 행정안전부 디지털원패스는 지문·얼굴·패턴 인식 등이 가능해 스마트폰에서 사용이 편리하며 도입비용 및 별도의 유지보수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경기도 공무원들은 전국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오는 9일부터 지문과 얼굴인식 등을 통해 스마트폰으로도 쉽게 이메일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도는 해당 서비스를 경기도 독자적으로 도입했을 경우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는 솔루션의 조달청 가격만 6천4백만 원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7 [13:38]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령화 시대 대안으로 떠오른 ‘소규모 공동주거 공간’ / 김영경 기자
여주에도 ‘블랙아이스’ 주의보...가남 하귀교차로 3중, 4중 추돌 잇따라 / 김영경 기자
"메주가 참 예뻐요"… 여성단체협의회-글로벌봉사단, 전통장 만들기 체험 / 이재춘 기자
[신철희 정치칼럼] 공화주의 정치와 민생 / 신철희
흥천면 문장2리 김송희 할머니 100세 상수연 열려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기자 좌담회] 2020년 국회의원 선거, 여주·양평 누가 뛰나 / 이재춘 기자
민주당 지역위, 송년의 밤 행사 열고 ‘총선 승리’ 다짐 / 김영경 기자
여흥초 김다인 어린이 돕기 나선 여주시민들 / 이재춘 기자
‘농민수당 지원조례안’ 만장일치 가결, 남은 과제는?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