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림책여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의 를리외르 아저씨
그림책여행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07 [13:52]
▲ 글. 그림 이세 히데코 / 청어람 미디어

맑은 수채화 같은 책이다. 그림도 이야기도.
손을 통해서 태어나는 책과 그것을 만들어내는 사람이 담긴 이야기다.
과거엔 모든 책들이 이렇듯 정성스런 손길을 받았었나보다.
모든 것이 순간처럼 지나가는 요즘의 시간속에서 느림이 주는 여유와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책한권을 품에 안는 것이 소소한 행복아닐까.
수채화의 투명하고 산뜻한 느낌을 아주 잘 살려내는 이세 히데코를 만나보자.

책배여강 임진숙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7 [13:52]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에도 ‘블랙아이스’ 주의보...가남 하귀교차로 3중, 4중 추돌 잇따라 / 김영경 기자
‘농민수당 지원조례안’ 만장일치 가결, 남은 과제는? / 송현아 기자
시각장애인들이 마음으로 찍은 사진, 전시회로 결실 / 김영경 기자
[신철희 정치칼럼] 공화주의 정치와 민생 / 신철희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한유진 전 청와대 행정관, 총선 출마 선언… "새로운 여주 양평 만들겠다" / 송현아 기자
민주당 지역위, 송년의 밤 행사 열고 ‘총선 승리’ 다짐 / 김영경 기자
능서면 주민자치위원회, 제2회 사랑나눔 축제 열어 / 김영경 기자
구세군 자선냄비 시종식 열려… 연말까지 ‘사랑의 종소리’ 이어간다 / 송현아 기자
“웃음과 선(善)은 계속 전파되는 힘을 가졌다”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