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멋지기 때문에 놀러왔지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12 [13:25]
▲ 설흔/ 창비/ 2011     

제1회 창비 청소년 도서상 대상 수상작

조선의 문장가 이옥과 김려의 우정을 그린 역사 소설입니다. 글에 살고 글에 죽던 조선의 두 글쟁이를 통해 글쓰기와 우정에 대해 말합니다. 두 선비는 당시의 글쓰기에서 벗어난 새로운 글쓰기를 시도하다 유배를 당합니다. 김려는 유배길에 오르면서 여운대에서 일출을 보게 됩니다. 정조임금은 자신을 만천명월주인옹이라 칭하며 달빛을 말했지만, 김려는 세상을 밝히는 건 태양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이 하루를 견뎌 나가는 것은 혼자가 아니라 온 천지와 함께 라는 것을 깨닫습니다. 

(65쪽) 떠오르는 그 태양을 뭐라 표현해야 하나. 조금 전만 해도 캄캄한 바다였는데 이제 자줏빛과 황금빛이 겹쳐 검은 바다를 압도하고 있었다. 숨이 턱 막혔다. 이것이 정녕 매일 떠오르는 태양이란 말인가. 임금은 달빛을 말했지만 세상을 밝히는 것은 달이 아니라 태양이었다. 깨달음 하나가 이마를 뚫고 머릿속으로 들어왔다. 이 세상은 나 혼자 사는 게 아니었다. 내가 오늘 하루를 견뎌 나가는 것은 온 천지와 함께였다.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2 [13:25]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령화 시대 대안으로 떠오른 ‘소규모 공동주거 공간’ / 김영경 기자
여주에도 ‘블랙아이스’ 주의보...가남 하귀교차로 3중, 4중 추돌 잇따라 / 김영경 기자
"메주가 참 예뻐요"… 여성단체협의회-글로벌봉사단, 전통장 만들기 체험 / 이재춘 기자
[신철희 정치칼럼] 공화주의 정치와 민생 / 신철희
흥천면 문장2리 김송희 할머니 100세 상수연 열려 / 김영경 기자
여주시, 출렁다리~세종대교 구간 ‘걷기 좋은 도시’로 개발한다 / 이재춘 기자
[기자 좌담회] 2020년 국회의원 선거, 여주·양평 누가 뛰나 / 이재춘 기자
민주당 지역위, 송년의 밤 행사 열고 ‘총선 승리’ 다짐 / 김영경 기자
여흥초 김다인 어린이 돕기 나선 여주시민들 / 이재춘 기자
‘농민수당 지원조례안’ 만장일치 가결, 남은 과제는?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