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께 읽어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함께 읽어요
 
세종신문   기사입력  2019/08/20 [16:14]
▲ 박민규/ 한겨레 출판사  

평범한 삶의 가치

삼미 슈퍼스타즈는 최악의 기록과 꼴찌의 불명예를 남기고 사라진 프로야구팀입니다. 평범이라는 것이 더 이상 평범이 아닌 프로가 되어 버린 세상입니다. 성과위주나 경쟁의 삶이 아닌 여유와 느림이 있는 삶의 가치를 생각해 봅니다.   
 
(125~126쪽) 평범한 야구팀 삼미의 가장 큰 실수는 프로의 세계에 뛰어든 것이었다. 고교야구나 아마야구에 있었더라면 아무 문제가 없었을 팀이 프로야구라는 -실로 냉엄하고, 강자만이 살아남고, 끝까지 책임을 다해야 하고, 그래서 아름답다고 하며, 물론 정식 명칭은 ‘프로페셔널’인 세계에 무턱대고 발을 들여놓았던 것이다. 마찬가지로 한 인간이 평범한 인생을 산다면, 그것이 비록 더할 나위 없이 평범한 인생이라 해도 프로의 세계에서는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삶이 될 것이라 나는 생각했다. 큰일이었다. 세상은 이미 프로였고, 프로의 꼴찌는 확실히 평범한 삶을 사는 것이었다.        
 
어린이 도서연구회 여주지회 홍현희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0 [16:14]  최종편집: ⓒ 세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 여주대교의 아침, 달라진 풍경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주시 추진 ‘농민수당’ 조례안 부결… 농민들 강하게 반발 / 김영경 기자
[마을탐방] 어르신 건강 프로그램 ‘구양리 행복교실’ / 김영경 기자
이통장연합회·농단협·상인연합회, 농민수당 조례안 부결 공동규탄성명 발표 / 김영경 기자
이항진 여주시장,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개원 35주년 기념세미나 참가 / 이재춘 기자
여주세종문화재단, ‘2019 한글날 학술대회’ 개최… 해마다 이어가기로 / 송현아 기자
제1회 여주에코포럼 개회...여주에서 세계 생태·환경문제 종교간 담론 시작 / 김영경 기자
여주문화원 김문영 원장, 문체부 장관 표창 받아 / 김영경 기자
능이버섯 채취로 마을소득 올리는 도전2리 주민들 / 이재춘 기자
여주역세권 학교시설복합화 사업, 국비 90억 확보 / 김영경 기자
한글시장에 나타난 ‘꼬마 보부상’ / 송현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